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3.06.10 07:00

 

 

 

 

전혀 새로운 군대문화에 얼이 나가고, 교관이 내뱉은 수많은 군대용어에 눈동자마저 흔들리는 생짜 신병 박형식이 리얼한 군대체험의 긴장과 당혹감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일밤 '진짜사나이'에선, 미르가 하차한 대신 장혁과 박형식이 새롭게 합류했는데요, 이미 병장으로 만기제대한 바 있는 장혁과 달리, 군대 경험이 전무한 23살의 신입 박형식은 리얼한 신병의 스펙터클 군대 적응기를 보여줄 기세입니다.

 

울진의 해룡연대로 전입한 진짜사나이 멤버들은 평소와 같이 부대 전입신고를 마치고 생활관에 배정받은 후 주특기 훈련에 들어갔습니다. 그 시간 장혁과 박형식은 신병훈련을 받게 되는데요, 여기서도 초보군인 박형식은 '오답노트'라는 새로운 캐릭터를 창조해내며 첫출연에서 확고한 분량을 만들어 냈습니다.

 

진짜사나이 멤버들이 처음 신병훈련을 받을 당시 가장 이목을 잡아 끌었던 멤버는 단연 샘해밍턴이었지요. 그는 외국인치고는 능숙한 한국어를 구사했지만 무수히 쏟아지는 군대용어와 명령, 그리고 이해하기 어려운 군대문화에 힘겨워하며 구멍병사로 등극한 바 있습니다.

 


헌데 박형식 역시 샘 해밍턴 만큼이나 혹독한 적응기를 보내고 있는데요.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예비군인들에게도 참고가 될만한 오답노트 역할을 충실히 해내고 있습니다.

 

 

처음 훈련소 앞에서 박형식은 해맑은 얼굴에 맑은 피부의 아이돌 가수다운 풍모를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입소를 앞두고 다소 얼떨떨한 모습이었지요. 이내 부대로 들어와 교관인 백사분대장의 교육이 시작하자 긴장과 당혹의 리얼한 현장이 펼쳐졌습니다.

 

 

박형식의 오답노트 첫번째는 바로 제식훈련었지요. 기준자리에 섰던 박형식은 분대장의 지시에 따라 기준을 외쳤지만, 올라갔던 손을 내리지 않아 수차례 다시 해야만 했지요. 여러차례 반복된 지적에도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 몰라 동료들까지 함께 얼차려를 받게 되면서 가뜩이나 긴장해 있던 박형식은 넋이 나갈 수 밖에 없었는데요. 결국 얼차려 이후 스스로 잘못을 깨달은 박형식이 드디어 손을 내렸을 때는 시청자마저 안도감을 느낄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의 놀라운 오답노트 두번째는 국기에 대한 경례였는데요, 경례 연습을 한 이후 국기에 대한 경례를 명 받자, 박형식은 손을 살포시 가슴에 얹었지요. 어쩔수 없는 민간인 본능이었습니다. 모두들 거수경례를 하자 그 역시 혼비백산하여 뒤늦게 경례 동작을 바꿨지만 날카로운 백사분대장의 지적에 좌절할 수 밖에 없었지요. 민간인에서 군인으로 빠르게 변신해야만 하는 신병의 현실은 냉혹해 보이기까지 했습니다.

 

 

이후 이어진 훈련에서도 절도라곤 찾아보기 어려울 흐느적 걸음으로 큰 웃음을 안겨주기도 했던 박형식은, 순식간에 쏟아지는 교육내용과 한시도 정신을 놓을 수 없는 명령 사이에서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초보 훈련병의 비애를 온몸으로 보여주며 모범답안을 향한 오답노트의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써내려갔습니다.

 

이렇게 정신 없는 가운데 드디어 돌아온 점심시간에는 고달팠던 훈련의 기억은 순식간에 잊고 특유의 해맑은 표정으로 '맛있네요'를 연발하며 군인으로서의 첫 식사에 흠뻑 빠진 모습이었습니다.


 

군대문화를 전혀 모른채 입대했다는 박형식은 처음 해보는 훈련에 깜짝 깜짝 놀래며 동공까지 흔들리는 초절정 불안과 긴장의 연속을 보여주며 리얼한 초보 군인의 모습이었습니다.

 

첫 등장부터 확실한 캐릭터 구축 및 분량확보를 통해 단번에 전국적인 신고식을 보여준 박형식, 이 생초보 군인의 성장기를 통해 우리는 군에 입대하는 우리네 아들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찾아보거나 추억 속 자신의 신병시절을 떠올릴 수 있겠지요. 그의 적응기가 특히 기대되는 이유입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코루 2013.06.10 1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초반이라 신입인 티가 나는 것같아요~^^ 차차 나아지겠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