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taste 2010.06.13 18:43


되돌아보면, 국제대회를 앞둔 국가대표팀에게 요구되어왔던 것은 늘 정신력이였다.
 
바짝 긴장돼 있는 선수들을 세워놓고 감독은 호통 친다.
 
 '기강이 해이진거 아니야? 한일전을 대하듯이 정신 똑바로 차리지 못해?'

그리 오래되지 않은 청소년 대표팀의 풍경이다.

고교 축구대회에선, 골이라도 먹으면 선수들은 겁먹은 표정으로 감독부터 쳐다본다.
 
신인시절의 홍명보 선수나 황선홍선수가, 선수단의 잡일을 도맡아 해야 했던 분위기는 이제 많이 개선됐지만,
여전히 K-리그에서 아직도 나이어린 선수는 고참의 눈치를 봐야 한다.
어쩌면 박주영의 킬러본능이 다소 무뎌진 것도 K-리그에서 기죽었었던 경험 탓일지도 모르겠다.

히딩크 감독이 2002 월드컵을 앞두고 우리 대표팀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했던 것이 선수간 커뮤니케이션이다.
경기를 펼치면서, 선수들끼리 공간을 활용하고 서로 백업해주는 것을 요청하고 알려줘야 하는데 한국선수들은 통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는 거다.

그런 '히'감독의 지적 덕분인지, 2002 월드컵 경기에선, 나이어린 송종국 선수가 큰 손짓을 해가며 선배선수들에게 큰 소리로 이야기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한국 축구의 새로운 바람이였다.
 
최근 홍명보 올림픽대표팀 감독도 과거의 경직됐던 분위기를 말해줬다.

이청용이 당돌하게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다. 상전벽해를 느낀다. 
우리가 뛰던 시절에, 만약 우리 선수중에 누군가가 월드컵을 즐기면서 하겠다고 말했다가 감독한테 걸렸다면, 그 선수는 경기에 뛰지도 못했을 것이다.


경기내내 미소를 잃지 않은 이청용선수는 플레이 자체에서도 여유가 묻어났다.
그런 여유있는 모습들이 동료선수들에게까지 전달되어 그리스전의 위대한 경기력으로 나타났다고 난 생각한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기내내 밝은 모습이였던 이청용선수, 마땅한 사진을 못찾아 예전 사진을 첨부했다;;]

과거 우리의 축구는 정신력, 조직력, 체력을 앞세웠다. 거기에 개개인의 장점과 재능은 묻혀진 느낌이였다.
이제 우리는 즐기면서 축구하는 우리대표팀을 볼 수 있게 됐다.

그리스전을 앞두곤, 코칭스태프를 배제한체 선수들끼리 전력분석의 시간을 가졌다는 기사도 있고,
경기를 앞두고 이영표가 박저성선수에게 상대선수에 대해 조언을 해주는 모습도 봤다.
서로를 격려하고 선수들끼리 전술을 상의하는 자율적인 모습이 우리 축구문화에 새바람을 몰고 오리라 확신한다.

어제 그리스전이 끝나고 평소 눈도 잘 안마주치는 동네 사람들과 인사를 나눴다. 함께 승리의 기쁨을 만끽하며 깊은 호의를 느낄수 있었다.

우리를 하나되게 하는 스포츠,
그 위대함은 비장한 정신력보다는 짜릿한 즐김의 장에서 비롯되지 않을까 싶다.

 


Posted by 비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