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0.10.09 07:00



처음으로 문자투표에 참여했습니다. 강승윤에 투표했지요. 그동안 인터넷투표에서 하위에 쳐져있었고, 꾸준히 탈락후보로 지목되어왔으나, 비쥬얼 덕에 문자투표로 근근히 버텨왔다는 평가도 받았던 그였지만, 어제 무대를 보니, 이대로 떨어지기엔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 근데 탈락하고 말았네요.. 최고의 무대를 선보인 직후에 탈락했기에 더욱 아쉬움이 남습니다.

지난 주 대결에서 우승후보자까지 예견되기도 했던 김지수씨가 탈락한 여파가 아무래도 컸던 모양입니다.
슈퍼위크 대결이 시작된 이후 심사위원점수에서 최하점을 받고도 번번이 탈락하지 않고 올라갔던 강승윤군에게 이번만은 이변이 허락되질 않았군요.  사실, 부산예선에서 강승윤군을 뽑은 심사위원 윤종신씨는 기대가 큰 듯한 늬앙스를 많이 풍겼었죠. 탑10에 들 것이다는 예상과 함께요. 하지만 슈퍼위크가 시작되고 팀미션, 라이벌 미션에서 심사위원들에게 어딘가 모르게 부족하다는 평과 함께 가능성 하나만으로 뽑는다는 혹평까지도 들어왔었습니다.
탑10미션이 시작되고도, 심사위원 이승철씨에게는 늘 음정 박자 중저음이 약하다는 지적과 함께 계속 최하점을 받아왔었죠.
심사위원들이 그거 하나 믿고 지금까지 뽑아왔다는 '가능성'에 대한 기대에 부응하는 모습이 나오질 않는다는 평도 들었습니다. 강승윤군에게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듯한 윤종신씨마저, 실시간 문자투표의 힘으로 이 자리에 올라온 것이다라는 발언을 서슴치 않았을 만큼 최하점을 받은 그의 진출은 늘 화두가 되었습니다.


하지만 돌이켜보면 그는 꾸준히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왔다고 생각됩니다.
마이클잭슨의 'Black or White'를 불렀던 미션에서는 기존과는 다른 색다른 무대를 펼쳐보였습니다. 어설픈 댄스마저 매력적이였고, 요즘 젊은 세대 답지 않게 자신만의 락풍으로 팝의 황제, 마이클잭슨의 곡을 개성있게 소화해냈었습니다.
그리고 어제, 지금까지 그의 무대 중 최고의 무대를 완성해냈습니다.
윤종신이 주문한 거만한 허세의 절정을 보여주었지요. 그것도 매우 귀엽게요. 아직은 솜털 보송보송한 풋내기 같지만, 그가 가진 잠재력을 보았다고나 할까요?
진심으로 슈퍼스타가 될 수 있겠다는 '가능성'을 비로소 느낄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그에게 운운되어 왔고, 또 m.net에서 기대하는 대중을 사로잡을 수 있는 바로 그 가능성을 말이죠. 전 그 가능성을 그의 기죽지 않은 당당함에서 찾았는데요, 숱한 논란과 일부 비난에도 처지는 모습없이 즐기는 듯한 자세로 무대를 만들어냈기에, 보는 저도 편안하게 즐길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혹평 일색이었던 이승철씨마저 그에게 최고의 점수, 96점을 주며 인정해주었는데요, 오히려 그동안 그에게 호의적이였던 윤종신씨의 최하점이 아이러니합니다. 개인적으로 안타깝더군요.


돌이켜보면 그동안 참 마음 고생이 심했을것 같습니다. 바퀴벌레보다 잘 죽지 않는다는 곱등이라는 우스개소리마저 밝은 미소로 이야기하는 그에게서 밝은 미래를 예감합니다.

강승윤군은 탈락하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밝은 미소로 지켜보는 사람들에게 아쉬운 여운을 남겼습니다.
'울지는 않겠습니다.'
사회자인 이성주씨가, 어머니에게 한마디하라고 하는데, 사실 서러운 순간에 자신을 소중하게 여겨주는 사람을 떠올리면 눈물 나는게 인지상정입니다. 강인한 청년이라도 군대에서 얼차려 받고나서 어머니 노래를 부르면 눈물 참기가 힘든 법입니다.
살짝 목소리가 잠겼지만 환한 미소를 지켜낸 그가 대견하네요
사실 그동안 심사위원 점수가 늘 바닥이였는데, 95점이상의 최고점수를 받아봐서 너무 좋았다는 그, 솔직히 아쉬움은 남지만 그래도 후련하다며 밝은 표정을 보여주는 모습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그는 17세로 아주 젊습니다. 아직도 많은 기회가 그의 앞에 펼쳐저 있는데요, 이준기와 비교되는 깔끔한 마스크에 밝은 미소를 담아낼 수 있기에 더욱 매력이 돋보이는 소년입니다.
그 환한 미소에서, 꿈을 향해 꾸준히 도전할 수 있는 에너지를 보는 것 같아 아쉬움을 달래봅니다.
TOP4에 오르며 이미 유명세를 탄 그는, 타고난 외모와 긍정적인 성품으로 자신 앞으로 찾아올 많은 기회를 잘 거머쥘수 있을 것 같습니다. 처음에 그의 무대를 보고, '요즘같은 시대에 왠 락?' 하고 생각했었는데, 댄스곡 일색의 요즘 가요계에서 오히려 독특하게 락을 추구하는 성향도 강점이 될수도 있을 것같습니다., 이번 경험이 그의 삶에 초석이 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인터넷 투표에서도 꼴찌였고, 탈락일순위로 지목되는 등, 안좋은 여건에서도, 스스로 즐기는 듯 자신의 끼를 마음껏 펼친 그의 무대에 감탄하지 않을수 없었습니다. 어제만큼은 그가 가장 슈퍼스타다웠습니다. 그 아름다운 퇴장까지도요..
창창한 17세, 아름다운 소년의 새로운 도전이 곧 시작되길 바라마지 않습니다.

                                                                요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혹시나 해서요;;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10.09 07: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온누리49 2010.10.09 07: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은 경쟁속에서 살아가야 한다지만
    이렇게 실력이 비등한 사람들이 서열을 정해
    낙오자를 만드는 것을 보면
    가끔은 속이 상하기도 합니다
    주말 잘 보내시고요^^

    • 비춤 2010.10.09 15: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탈락자를 발표하는 피말리는 순간을 지켜보는 것도 곤혹이더라구요 어디서나 경쟁이 흔한 세상인가봐요..
      고맙습니다^^ 온누리님도 좋은 주말되십시요!

  3. 닉쑤 2010.10.09 07: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나 보군요 슈퍼스타Kㅎ

    시즌1 처음 쯤 보다가 너무 손가락이 오골거려서 그만 봤는데..

    본선 부터 다시 봐야겠어요 ㅎ

    • 비춤 2010.10.09 15: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청자가 참여할수 있다는 것이 매력포인트 같기도 합니다. 참가자들의 변화하는 모습도 관심가고.. 근데 좀 가혹한 면도 있는거 같아요.. 고맙습니다^^

  4. 2010.10.09 17: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어제 강승윤 보고 호감됬는데 참 아까운 인재네요
    저 나이에 노래,춤,랩,기타 실력 등등 진짜 끼랑 재능이 넘치는 거 같은데...
    게다가 쿨하고 기죽지 않는 성격도 맘에 드네요^^ 그 성격으로 안좋은 말을 들은적도 있었지만
    뭐 성공할꺼 같네요 ㅋㅎ

  5. ^^ 2010.10.10 15: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이네요 ㅋㅋ 저도 강승윤군한테 기대가 컸는데 생각보다 능력 발휘가 안되서 안타까웠고
    논란도 많아서 어린 나이에 상처받을까봐 걱정했는데 .. 너무 좋은 모습을 보여줬어요..
    조금만 일찍 포텐이 터졌다면 더 올라갈 수 있었을텐데.. 분명.. 장재인양은 모든 장르를 뛰어나게 자기화 시키고 허각씨와 존박씨는 실력이 출중하지만 기복이 없고 정형화 되었다는 느낌이 많이 들어서 항상 비슷한 모습이여서 기대가 안되었는데 강승윤군은 어떤 모습일까 기대가 되더라구요^^ 실력은 3사람에 비해서 부족하더라도
    가능성이 넘치는 모습^^ 자신감 넘치는 모습이 얄밉기 보다는
    귀여워 보이고... 다음 무대가 기다려지는데 ㅠ 이제 볼수 없다니.. 아마 여기저기서 많이 연락 올텐데..
    부디 초심을 잃지 않고 좋은 가수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 비춤 2010.10.11 0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뭔가 크게 발전하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하게 하는 소년입니다. 저도 기대가 되더라구요.. 많이 아쉬웠습니다. 네, 좋은 가수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6. 시나브로 2010.10.11 16: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발전하는 모습을 젤 뚜렷이 보여주는 친구였다고 생각했는데..

    제가 다 아쉽더군요...

    제가 보기엔
    매 무대마다 다른 모습을 보여주었는데..

    반면
    다른 TOP4는 매번 비슷한 분위기..
    특히 존박...

    강승윤
    인간성을 갖춘 스타로 거듭나길 바랍니다..

    • 비춤 2010.10.11 22: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좋은 인상을 남겨준 덕분인지 오히려 탈락하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거같습니다.
      기획사 오디션 이야기도 들리던데.. 잘됐으면 좋겠네요^^

  7. 도도미 2010.10.16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승윤을 성장 드라마를 보는것같은 흐믓함으로 지켜봤습니다.
    무대경험이 많았던 다른 참가자와 달리
    전무한 무대경험을 가지고도 어쩌면 저렇게 기죽지 않고 당당할수 있었는지
    지금 돌이켜 생각하면 신기하기까지 하네요.
    mj미션때 휘청하고도 아무일 없다는듯 춤과 오래할때는 내가 잘못봤나? 그런생각까지 했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몇년에 걸친 성장을 몇달만에 해치우는 능력이 있어보입니다.

    윤종신씨의 트위터에서 강승윤을 설명한글..
    원석입니다 아껴주세요...그말이 너무 맞네요^^

  8. teresiabachtel 2012.05.07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군가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은 정말 당신이 취미 고유 신선한 준비를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 외에도 절묘한입니다. 작은 천사 수행되어야하는 경향이있다. 그들은 계정에 여러 기회에 걸릴 위협하지 않습니다. 단지 한랭 당신이 그들을 초대 배치할 수 있습니다갑니다 이내에 사이트 사이트 사이트 방문자 경비가 끝납니다.

  9. annamaewensman 2012.05.07 12: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건 단지에 대해 내가 영원히 년 매우 숫자에 읽은 가장 믿을 수없는 정보 사이트입니다. 여기 내에서 정보와 사실의 수량은 거의 주제에 대한 책을 썼다과 같이 예쁘 네요. 귀하의 웹사이트가 완전히 훨씬 더이 문제를 파악하고자 다른 사람을 위해 완벽하게. 환상적인 제품; 좋은 작품을 계속하세요!

  10. starrtygart 2012.05.07 12: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감동 받았어. 당신은 진정으로 믿을만한 정보 원으로 매우 영리하고. 당신은 개인이 다른 사람에 대한 관심이 문제가 발생 인식할 수있는 문제를 구성. 그냥 다가오는 사용하기위한이 특정한을 보존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