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0.10.09 08:00



컴백 후 지금까지 순위 프로그램에서 9번이나 수상을 한 2NE1입니다. 아이돌가수들의 인기는 음원을 발표할 당시는 폭발적이다가도 몇 일 또는 한 두주 못가서 떨어지게 마련인데, 2NE1은 그야말로 막강 독주의 저력을 보여주었지요.
근데 자신들만의 레이스를 펼치고 있는 2NE1의 행보에 드디어 제동이 걸렸습니다. 2ne1의 노래는 곡자체도 좋지만, 생동감 있게 무대를 즐기는 그녀들의 생방송 무대가 더 매력있게 다가왔었는데요, 무대를 보고 나면 이래서 2ne1이구나 하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였습니다. 근래에 성시경, 슈프림팀 그리고 미쓰에이까지 음원을 공개하면서 누가 2ne1의 독주를 막을 수 있을 것인가를 관심을 모았습니다.
저도 궁금했었는데요, 
지난 주 컴백한 비스트가 바로 그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엠블랙과 거의 동시에 데뷔를 했던 비스트인데요, 솔로로 데뷔했던 이기광, 2am에서 탈락한 윤두준 그리고 빅뱅에서 탈락한 장현승까지. 그들의 이런 이력덕분에 '재활용그룹'이라는 비아냥도 나돌았었지요.

처음에는 그저그런 아이돌 그룹중의 하나인가 싶던 그들이였지만, 화려한 안무와 함께 멤버들의 흔들림없는 고른 가창력덕분에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mr제거 영상을 통해 '어? 들어 보니 괜찮네' 식의 평가를 받게 되며, 급속도로 팬덤을 증폭시키게 되었지요.
데뷔곡 이후 'Shock', 'Special Guy 등으로 쉼없이 활동하며 조금씩 저변을 넓혀가던 비스트입니다.


이번 '숨'으로 돌아온 그들은 고요함 속의 독무가 돋보이는 숨죽인 듯한 전주 그리고 원모양의 독특한 안무, 그리고 숨을 참는 멤버들간의 연기력이 더해지며 컴백부터 화려하게 볼거리를 제공했습니다.

게다가 랩이 범람하는 시대에, 실력이 돋보이는 용준형의 랩으로 시작되고 끝나는 독특한 구조의 노래와, 서브보컬의 고른 노래 실력 그리고 메인 보컬 양요섭군의 빼어난 클라이막스 고음 처리도 눈에 띕니다. 그야말로 팔방미인들로 이뤄진 멤버들의 고른 활약이 잘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양요섭군이 고음을 소화해낼때 바닥에서 펼치지는  나머지 멤버들의 절제미 돋보이는 춤 역시 볼거리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줍니다.


컴백한 지 1주만에 엠카에 이어 뮤뱅에서도 1위후보에 오르긴 했지만, 2ne1의 독주를 막을 것이라고는 예상을 못했는데요. 멤버들조차 얼떨떨해하는 표정이 정말 실감나더군요.
표차이가 우열을 예측하기 어려운 근소한 상황에서 일군 1위 등극이기에 더욱 감개가 무량한가봅니다. 
사실, 비스트는 지난 3월에도 shock로 엠카에서 1위를 했었습니다. 2am에서 탈락했던 윤두준군이 2am멤버 정진운군의 품에 안겨 눈시울을 붉히는 장면은 보는 사람마저도 찡하게 만들더군요. 하지만 지상파 방송에서의 1위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에 컴백하면서 1주만에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며, 독주체제를 굳힌 2ne1을 제치고 공중파1위를 차지한 그 기세가 대단하네요.
그들의 거친 숨소리와 연기력으로 점철된 강력한 무대가, 그들의 독특하고도 강렬한 퍼포먼스를 더욱 빛나게 해줍니다. 숱한 후발 아이돌 보이그룹들의 치열한 경쟁속에서, 그들의 도전이 전설로 이어질지 자못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비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