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예능&오락 2011.02.15 07:00



연초부터 불거진 이승기의 하차설이 '설'이 아닌 기정사실화 되자 이승기는 큰 비난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오늘의 이승기를 있게 한 1박2일이 위기에 직면에 있는 상황에서의 하차는 배신이라는 비난의 목소리까지 있을 정도인데요. 물론 여기에는 자극적인 제하의 보도들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가족' '끝까지 말렸지만..' '1박2일 이승기 하차, 제작진 유감' 등등의 헤드라인 말입니다. 이런 보도들로 인해, 가족같이 믿고 의지해왔던 제작진은 갑작스런 이승기의 하차로 인해서 곤란을 겪고 있다고 느껴집니다. 그런데 이러한 보도의 근원은 제작진입니다. 그들의 이야기인 셈이지요. 이런 상황에서 소속사가 상반된 주장을 했는데요, 이승기의 하차는 1년전부터 조율되어왔다는 겁니다. 예능으로 이미지를 굳히기 보다 연기자, 가수로의 다양한 활동영역을 넗히고자 의견을 타진해왔다는 이승기의 소속사는 김c의 하차이후로 자연스럽게 하차가 이뤄지도록 기다려왔다고 하는데요, 의도치않게 엠씨몽이 불미스러운 일로 물러나면서 생긴 공백때문에 제작진의 처분만을 기다려온 느낌입니다.
이승기의 소속사 입장을 보면, 스타매니지먼트 상 예능인으로서 고정된 이미지를 안고 군입대라는 긴 공백을 갖는 것도 부담스러운 노릇입니다. 미래는 늘 불확실하기에 좀 더 강렬한 인상을 남겨두고 떠나보내고 싶은 입장일 것같은데요, 컴백 이후에도 예능인에 한정할 것이 아니라면, 배우로서 가수로서 입지를 더욱 다져두고 하는 의도가 있을 것입니다.


애초, 이승기의 하차를 인정했던 강심장의 제작진과 달리 1박2일은 이승기의 하차설을 사실무근이라며 일축해 왔었는데요, 1년전부터 조율되어 왔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1박2일 제작진으로서는 제6의 멤버 보강을 위한 그동안의 조금은 안일한 태도로 인해서 비난을 피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1년전부터 하차를 조율해왔다면 좀더 적극적으로 멤버보강에 나서야 했던 것이지요. 너무 신중한 접근으로 차일피일 시간만 끌어온 인상입니다.
지금까지 제6의 멤버보강을 위해 제작진이 후보에 올렸던 멤버들로 인해서 이승기의 하차설은 지난 하반기부터 불거져왔었지요. 물망에 올랐던 윤계상이나 송창의를 보면 예능경험이 많지 않은 반듯한 훈남이미지라는 점에서 이승기의 캐릭터와 겹쳐지는부분이 있어서 제6의 멤버 보강이 아닌 이승기의 자리를 대체할 인물을 찾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을 받은 바 있습니다. 지금 돌아보면, 그때 이미 제작진은 이승기의 하차를 염두에 둔 것이라고 볼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새로운 멤버의 영입은 계속 난항을 겪었고 좀처럼 진척되지가 않았습니다. 결국 며칠전 이승기의 소속사가 1박2일에서 하차한다는 목소리를 낼수 밖에 없도록 만든 것은 하차설이 불거질 때마다 들은바없다는 모르쇠로 일관한 1박2일 제작진에게 그 책임이 있다고 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마치 1박2일을 배신한 듯 여겨지는 지금의 상황이라면 이승기의 소속사도 하차를 강력하게 주장할 수 만은 없는 것이 현실입니다. 일본진출설과 함께 불거진 1박2일의 하차로 인해서, 이승기의 소속사 또한 역풍을 맞고 있는 상황이기에 혼자 앞서 나갈수만은 없는 입장인데요, 그래서인지 14일 저녁에는 다시 '이승기의 하차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한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제작진 또한 계속되는 소속사의 하차를 외면하고 이승기를 안고 가고자한다면, 지금까지 쌓아온 의리를 한 순간에 무너뜨릴 수 있는 위기가 올 수 있습니다. 역풍으로 인해 한 발 물러선 듯한 이승기의 소속사이지만 이렇게까지 불거진 이상, 그동안 기다려오며 조율해온 하차를 어떻게든 매듭짓고 싶어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1박2일 제작진이 지금처럼 어떠한 결론도 내지못하고 이승기를 붙잡고 싶어하는 의지를 보일 수록 새로운 멤버의 보강은 더욱 요원해 질것입니다. 지금도 부담스러워 고사하고 있는 자리를, 이승기 아니면 안된다는 식의 집요함을 보인다면, 어느 누가 오고 싶어할까요? 제작진의 고심이 깊어지면 깊어질수록 멤버보강의 길은 더욱 멀어질 것입니다. 제작진 또한 이승기의 하차를 계속 부인하거나 회피하며 결국은 이승기의 하차가 철회되길 기다리는 듯한 태도라면 스스로에게 부담만을 키울수 밖에 없습니다.



이승기의 소속사가 하차라는 패를 공식화한 이상, 제작진도 아름다운 이별을 위한 준비를 해야할 때입니다. 그게 3년이상 동고동락해오며 서로간에 윈윈했던 이승기와 1박2일 모두를 위한 가장 아름다운 결말입니다. 지난 주 이승기는 나피디와 함께 제주도에서의 촬영을 아무 탈없이 마무리 지었다고하지만, 지금의 애매한 관계가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1박2일 프로그램을 바라보는 시청자의 마음은 불안할 수 밖에 없습니다. 깔끔하고 자연스러운 하차를 위한 제작진의 결단이 필요한 때입니다.

요 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도전 2011.02.15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가 1박을 통해 프로그램과 함께 성장하고 그가 그런 1박을 위해 자신의 체력적 한계를 감내하면서 열정을 보여줬고 이젠 때가 되어 자신의 길을 가고자 한다고 이렇게 뒤에서 비난의 화살을 꽂는다면 다시는 제2의 이승기는 나오지 않을겁니다.
    일반적으로 예능에 몸담고 있던 배우들은 드라마를 진행함과 동시에 하차가 수순이였지요. 제작진과의 의리를 지키기위해 예능2개와 드라마를 동시에 진행하는 한계적 상황을 보여준 연예인은 이승기가 유일합니다.
    그것도 아무도 눈치채지 못할정도의 최상의 성실한 모습으로 말입니다.
    그런 성실한모습들이 시청자들과 통하게 되고 김C나 엠씨몽이 떠난 자리를 다른멤버들과 함께 완벽하게 메꾸어 나갈수 있었겠지요.
    그런데도 그가 자신의 노력과 재능없이 1박을 통해 일방적인 수혜만 입고 지금의 자리에 왔다고 매도하며 배신이니 뭐니 하는 말들은 도데체 누구의 머리에서 나온 발상일까요?
    이승기가 하차를 하게 되더라도 분명히 새로운 멤버의 투입후가 될것이고 그의 꿈을 향한 도전은 비난받을 이유가 없습니다. 오히려 지금까지의 성실한 모습들에 감사를 전해주고 싶네요.

  3. 숭실다움 2011.02.15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국 언론의 말이 맞았군요...
    소속사의 밍기적 거리는 듯한 태도...
    결국 모두 맞는 말이었군요...
    일요저녁예능의 판도가 바뀔거같은 느낌이 듭니다

  4. 꽃집아가씨 2011.02.15 10: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가 어여 빨리 자리를 잡았음 좋겠어요
    이별이 아예 하는게 아니고
    나중에 일본진출 성공하고 게스트로
    이승기가 나와도 되는 문제잖아요^^

    이승기의 미래를 위해서라면 1박2일이 먼저
    떠나도 된다라고 말해줌 더욱더 아름다웠을텐데..

  5. 영악한 이승기 2011.02.15 1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엉뚱하게 제작진과 언론 탓하며 사람을의 입을 막고 이승기를 합리화하네.
    제작진이 붙잡으려고 하는 거나 언론이 그걸 보도하는 건 이승기를 위한 거지.

    이승기가 재작년 일박이일 위기 때부터 하차의사를 표시했다는 건 일박이일에서 뜨자 마자 1년 만에 일박이일을 버리려고 했었다는 거니까 더 심각한 거다.
    일박이일을 자기 인기 목적에만 이용해먹고 가족이 힘들 때 버리고 나가다니.

  6. 메리 2011.02.15 11: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부턴 각블로그 이승기 옹호하고 나섰내요.
    소속사에서 움직이시나봐요?
    과연 아름다운 이별이 이제와서 될까요?
    평생 출연한다고 방송보고 약속까지 하더니,
    일본진출이 신의보다 중요한지 두고보죠.
    가는거 말리지않습니다. 가서 실패해도 한국연예계로
    돌아오지 말라는거죠.
    설사 성공하더라도 예전의 이승기로 환영받기는
    이젠 틀렸습니다.나쁜이미지는 장말 오래 갑니다.
    유승준 아직도 한국 못돌아오는거 아시죠?

  7. 원래버핏 2011.02.15 1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8. 솔브 2011.02.15 1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고의 순간..박수받으면서
    아름다운 퇴장하는게 좋은거같아요~
    지금 온갖 의견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요~
    저도 사실...잘 모르겠씁니다 ^^

  9. 윗분 2011.02.15 11: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승기군이 평생 일박 출연한다 얘기한적없고 올해 드라마할 예정이랍니다. 일본진출로 한국을 떠나는게 아니구요. 웬 유승준 타령인지. 군에 늦어도 27살에 간다는 승기군인데.

  10. 2011.02.15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가 그동안 보여준 성실함을 단지 하차한다는 이유로 깍아 내리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오히려 승기의 결정에 박수를 보냅니다. 역시 사람은 박수 칠 때 떠나야 좋을 듯 합니다.
    그 시기도 옳았다고 생각합니다. 무슨 노예계약도 아니고..... 잘보고 갑니다.

  11. 선민아빠 2011.02.15 12: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든것이 언제나 영원할 수는 없는것 같습니다. 아름답게 마무리할 기회를 제작진이 줘야할 것 같습니다~

  12. 후치짱 2011.02.15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답게 보내주고... 싶긴한데 상황이 좋지 않네요...
    다만 제 6의 멤버가 정해질 때까지라도 기다려줬다면 더 좋았을것을... ㅜㅠ

  13. 난나 2011.02.15 13: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리석은 1박2일 제작자 덕분에 이승기가 욕먹는 현실이 안타깝네요. 저렇게 이승기 욕먹이면서 잡는다 쳐도 꿈을 포기하게 되는 이승기 입장에서 예전처럼 1박2일에 혼신의 힘을 다할지도 의문이네요

  14. 복군 2011.02.15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 1박2일 하차는 아쉽지만 이제 일본진출과 가수 이승기로써 도전을 응원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15. 혜진 2011.02.15 15: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금 속상하고.. 아쉽기도 합니다.^^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6. HJ 2011.02.15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승기 이야기에 이제 뭐가 좋고 나쁜지 혼란스러워요~
    아무튼 성공하는 이승기만 바라보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정말 아름다운 이별을 하는게 맞겠네요~

  17. 洞帆 2011.02.15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이별을 했으면 좋겠네요.
    이제 어떤 모습으로 다들 찾아오게 될까요?

  18. 언알파 2011.02.15 2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곳에서 더욱 빛나는 존재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19. home insurance community rates 2012.05.28 13: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맘에 들어요! 매혹적인, 내가 제안 이외에 들어오는 피드백이 유리한대로 보통 소중하시기 바랍니다. 이런 모양이 데이터를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

  20. home insurance interesting insurance quotes 2012.05.28 13: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난 그냥 기쁘게 생각합니다. 당신은 절대적으로 최신 매우 똑똑한하는 것입니다. 사람이 얼마나 미쳤는지되는 거지요를 제출하고 모든 흥미로운 주제를 만들었습니다. 난 잠재력에 관한 것이 사용되는 저장 해요.

  21. home insurance speak quotations 2012.05.28 13: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의 부분에 탁월한 제품, 친구. 나는 앞서의 것들을 통과했습니다 그리고 당신은 정말 너무 많습니다. 난 당신이 여기 들어 온지가 있네요 것을 부러워 해요. 당신이 접대 아이디어를 만들고 있어요하지만 당신은 단지 체류의 good.This은 훌륭한 블로그 사이트에서주는 정말 감사가 될 수 있는지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