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1.08.15 07:00


 


명예졸업이냐, 탈락이냐의 기로에서 결국 YB(윤도현)가 탈락하고 말았습니다. 한때 제작진으로부터 절대로 탈락하지 않을 것 같다던 윤도현이었는데요, 그는 이날도 언제나처럼 YB의 노래하는 윤도현으로서 무대에 섰고, 담담한 표정으로 탈락을 받아들였지요.

'탈락을 하면 아마.. 나는가수다에 대한 기억이 더 강렬하게 남아있을꺼 같아요'
탈락 발표를 앞두고 윤도현이 했던 말입니다. 그리고 막상 떠나는 윤도현의 모습을 보니, 지켜보는 입장에서도 그 모습이 퍽 강렬했습니다.

윤도현은 이날 무대를 앞두고 울컥하는 마음에 대해 얘기했었습니다. 이번이 마지막이라는 생각에 북받치는 감정과 슬픈 노래가 주는 감성이 어우러져, 노래하다 울 수도 있을 거 같다고 했지요. 경연시작전부터 원년멤버 김범수와 문자를 주고 받으며 남다른 감회를 고백하기도 했었지요. 노래를 부르는 중간에 울컥해서 결국 흔들리고 말았다는 윤도현은, 차라리 울걸.. 그것도 음악인데.. 용기를 못내고 울음을 참은 게 아쉽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아쉽다 말하는 윤도현의 얼굴엔 무언가를 내려놓은 후련함이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그의 노래에서도 비슷한 후련함을 느낄 수 있었기에 그의 무대가 더욱 기억에 남지 않았나 싶더군요.

하지만, YB가 마지막 경연에서 선곡 받은 곡은 대중에게 그다지 알려지지 않은 곡이었습니다. 워낙 쟁쟁한 가수들간의 대결이다보니 선곡은 늘 중요한 변수가 되곤 했었는데요, 아무래도 생소한 곡보다는 대중적인 곡이 청중들의 몰입에 한결 유리한 것이 사실이지요. 이날 YB가 부른 이동원의 '내사람이여'는, 가사가 주는 깊은 여운과 미려한 선율이 주는 매력이 돋보이는 명곡이었지만, 처음 접하는 사람이 태반인, 생소한 곡이었습니다. 동료가수들조차 대부분 모르는 노래였지요. 그래서 YB의 탈락위험은 진작부터 재기되어 왔습니다. 경연당일 컨디션까지 좋지 못했던지라 더욱 YB의 순위기 걱정되었지요. 하지만 잔잔한 편곡에도 불구하고 4위로 선전했습니다. 그러나 결국 1차경연과 합산된 최종순위에서 7위에 머물며 탈락하고 말았지요.

이날은 명예졸업을 최종 확정짓는 자리였는데요, 그런데 아이러니한것은, 명예졸업자보다 탈락자가 더욱 주목받았다는 점입니다. 명예졸업을 하게된 박정현과 김범수보다, 명예졸업의 고비에서 탈락한 윤도현에게 사람들의 시선이 모아졌지요. 순위발표 이후의 방송편집 역시 명예졸업자의 영광보다는 윤도현의 탈락에 집중되었습니다.
물론 떠나는 윤도현의 뒷모습은 쓸쓸하지도 공허하지도 않았습니다. 최종탈락자로 호명되는 순간 좌중엔 안타까운 탄식이 울려퍼졌지만, 윤도현은 손뼉을 탁 치며 '야.. 명예졸업못하는구나' 하며 지체없이 일어나 환하게 웃어보였습니다. 이러한 윤도현을 바라보는 동료가수들의 얼굴은 숙연했지만, 담담히 감사를 표하는 윤도현에겐 위로보다는 뜨거운 박수를 보낼 수 밖에 없었지요. 윤도현은, 뜨겁게 안아주는 김범수에게 오히려 '같이 사진이 걸려야 되는데..'라며 가볍게 웃어 줬습니다. 그래서 김범수도 비로소 웃을 수 있었습니다.

윤도현이 마지막에 한 말이 특히 인상적입니다.
스스로 록음악을 하면서 피해의식이 있었다고 했지요. 희망을 가지려고 늘 노력했지만 안되는 건 안된다는 걸 느꼈다고도 했습니다. 대중적으로 소외된 록을 추구해오면서, 대중들의 음악에 대한 취향이 너무 좁지 않은지 의심했다는 의미일텐데요, 그래서 나가수 초반 윤도현은 '누가 록을 좋아하겠냐'는 말을 수차례하곤 했습니다. 하지만 나가수가 더욱 진행되면서 그는 더 이상 이런 말을 하지 않게 됐습니다. 바로 대중과의 소통을 통해 배운 것이 있기 때문이겠지요. '사람들은 생각보다 마음을 넓게 갖고 있구나, 음악하는 사람의 마음이 훨씬 넓어야 되는데, 우리보다 듣는 사람들이 휠씬 넓었구나..이게 나가수를 하면서 얻은 교훈입니다' 그래서 그는 이제 시청자에게 당당히 요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앞으로 공연장에서 자주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이지요. 더 많은 사람들앞에서 당당하게 자신의 음악색깔을 선보일 수 있다는 자신감, 바로 윤도현이 나가수를 통해 받은 선물이겠지요. 그리고 이미 대중은 그에게 명예를 선물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나가수 제도를 통해 명예졸업하지는 못할지라도, 대중의 마음속에선 이미 명예졸업자인거지요.

자신의 마지막 순간에 자신이 받은 소중한 선물을 소개하며 당당히 내일을 약속하는 윤도현, 그의 탈락은 결코 초라하지 않았고 그의 떠나는 모습은 충분히 명예로웠습니다.

요 아래 손가락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수영강지키미 2011.08.15 07: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인배 윤도현씨에게 큰 박수를 보내드립니다.
    그동안 두가지일 해오느라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우리들의 가슴에 오래도록 기억 될겁니다.

  2. 주리니 2011.08.15 08: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또한 울컥했습니다.
    그 모습에서 더 강한 인상을 받았죠!

  3. dd 2011.08.15 08: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직히 yb가 이렇게 건승하지 않았으면 뒤에 밴드들 나오기 힘들었죠

    나가수 음원중에 특히 yb 안팔리는것만 봐도 락이 장사가 안되는 장르인건 맞아요 ㅠㅠ

    그래도 나가수 무대를 누구보다 즐거워하고 매번 준비도 많이하고 전곡을 편곡하는 성실함이 결국

    사람들 마음을 움직였네요

    어느 글에도 썼지만..

    락밴드는 명예졸업보다 장렬히 전사하는것도 좋은거 같아요

    더 오래 기억에 남을겁니다

  4. At Information Technology 2011.08.15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안타깝더군요. 같이 명예졸업을 했으면 좋았을 것을...

  5. 에바흐 2011.08.15 12: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름다운 탈락이라고 생각됩니다.
    명예졸업이라는 어정쩡한 하차보다는요!

  6. YB최고! 2011.08.15 12: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차경연을 볼때는 생소한 곡임에도 불구하고 '이게 YB군아..' 라는 생각이 들었고요 .

    계속 순위발표할때 3위안으로만.. 제발 3위 안으로만 .. 이라고 생각했는데 .. 참.. 아쉽습니다...

    그래도 락밴드는 YB가 최고고요. 비록 탈락을 했지만 시청자들 머릿 속에, 가슴 속에는 YB란 이름이 잊혀지지 않을 거같습니다.

    다른 곳에서 멋진 활동 하시리라 믿고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

  7. 박밍끼 2011.08.15 1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합니다 YB!

  8. 설보라 2011.08.15 14: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B밴드가 나가수에서 보여준 여러가지 활동들 정말 잊지 못할거예요.
    다시 알게해준 록밴드의 모습이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이 나네요.
    아름다운 퇴장이라고 말하고 싶어요. 탈락이 아니고 명예 졸업자대열에
    끼길 바랬는데.. 우리들 마음속에 잊지않음이 중요하죠. YB밴드 윤도현의
    멋진 활동 앞으로도 기대합니다.^^

  9. 온누리49 2011.08.15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밴드는 관계없이 이어질 것입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의 사랑도 받을 것이고...^^

  10. 미사고 2011.08.15 18: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아쉬웠어요. MC까지 보느라 수고했는데 명예 졸업을 못했다는 것도요. 나가수에서 처음부터 명예 졸업이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았으면 어땠을까도 생각해 봤어요. 아무튼 어제 무대 편집이 많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편안하고 좋았어요. 마지막에 나항상 그대를 무대를 넣어준 것도 좋았고요. 글 잘 보고 갑니다.

  11. YB최고 2011.08.15 21: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뭐라 해도 YB는 제게 최고의 락밴드이자 최고의 가수로 기억될 겁니다.

    잔잔하지만 가슴 속을 파고 들었던 마지막 무대가 오랫동안 잊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탈락의 순간에도 주위를 배려하는 그의 모습에서 더 감동을 받고 나는 가수다에서 보내드릴 수 있었습니다.

    그동안 나는 가수다에서 수고하셨습니다.

    매력적인 가수, 멋진 락밴드의 모습을 이제는 공연에서, 그리고 음반에서 만나볼 수 있기에 TV에서 볼 수 없다는 아쉬움은 잊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YB ! 화이팅입니다. !

  12. realsaram 2011.08.16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난한졸업보다 더 강렬하게 기억에 남을거란 말이 아른거리는군요!
    누군가 혹은 무엇인가를 좋아하고 소중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을 표현할줄도 알아야한다는 사실을 덕분에 알았습니다. 항상 소리없이 응원하는 사람들이 많다는거 그리고 그사람들이 저처럼 세상 속으로 나오게 할 수 있는 힘을 당신은 가지고 있다는 사실! 꼭 기억해 주시길바랍니다. 마지막을 가장 낮은 곳에서 물러난 당신을 가장 높은 곳으로 올려다 봅니다.

  13. 돌스&규스 2011.08.16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인적으는 넘 안타까웠습니다. 저는 이번 미션의 윤밴이 부른 노래가 너무 좋았거든요.
    분위기도 좋았고, 중간 울컥하는 부분도 좋았고..
    그래서 더 안타까웠던거 같네요.

  14. anfqud 2011.08.16 1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제마음과 똑같은 글을 적어주셨네요....절대공감합니다.

    마지막에 김제동씨가 말했듯이... 룰에 의한 탈락이나...제맘속에는 언제나 1위가수 YB....

    노래도 멋지지만 사람이 더 아름다운 YB....그래서 저도 팬이 되었습니다.

  15. 짱이앤짱 2011.08.17 10: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항상 좋은 모습 잘 보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YB가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나가수 탈락이 매우 아쉽고, 또한 기억에 남네요..

  16. 물병자리님 2011.08.23 12: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명예로웠지요...충분히^*^

  17. minstrel 2011.09.05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YB를 막연히 좋아하다 나가수를 보면서 완전 팬이 되었어요.
    윤도현 넘넘 멋져요. 볼수록 나이가 들수록 더 멋있는 가수예요.

  18. please click here to obtain your body and mind understand 2012.05.28 1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은 멋진 인터넷 사이트입니다 그리고 또한 충분한 당신을 제안할 수 없습니다. 환상적인 레이아웃 얼굴에 케이크 한 조각과 함께 기준점로 가득한. 수행이 특정한 놀라운 계속 것을 잊지 마십시오.

  19. quotation web sites regarding websites like myspace 2012.05.28 13: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뛰어난 보초를 유지하고, 특정 위치를 사용하여 웹에서 오늘날의 웹 사이트는 단순히 제가 확인된 어떠한 방식으로 돌아갈수 비트, 그리고 그래서 많은 userful 것들은 다음을 발굴해서 후속 흥미로운 기사를 바래 난 보통 것입니다 개별 사이트에 관심을 제공합니다.

  20. drop by capitol 2012.06.01 16: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어떤 매우 명백한드립니다 위대한 대한 자세한 내용은 감사드립니다. 우리는 순수하게함으로써 팁 이러한 종류를 얻을 수 뜻밖의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