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드라마&시트콤 2012. 10. 10. 07:00

 

 

 

신의는 짜임새있는 개연성보다는 감성적인 감정선을 추구하는 드라마입니다. 그런 이유로 시청률은 지지부진하지만 열혈애청자을 끌어모을수 있습니다. 치열한 권력 투쟁이 이어지다가도 급작스런 로맨스가 발생하여 모두를 침묵시키기도 하고, 그 시절의 상식이자 시대정신인 군신관계는 연정 앞에서 쉬이 무시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남녀 주연의 감정선은 꾸준히 역사의 현장을 극복하며 치열하고 교차하고 있습니다.  하늘문을 통해 언젠가는 돌아가야 하는 은수(김희선)와 그녀의 숙명 앞에서 그저 자신의 최선을 다할 뿐인 최영(이민호), 돌아가야 하고, 돌려보내야 하기에 그들은 마음을 꾹꾹 눌러담고만 있었지요.
하지만 누르기만 급급했던 최영은 지난 회부터 급작스런 포옹에 이은 키스신까지 러브어필을 일사천리로 진행하기 시작했는데요, 급기야 어제 방송에선 은수와 최영의 애절한 교감이 절정으로 이어졌습니다. 

 


도적떼로 위장한 기철의 사병에게 쫓기는 공민왕을 구하기 위해 우달치들은 목숨을 거는데요, 이 과정에서 최영이 아끼는 우달치들 중 상당수가 죽음을 맞이하지요. 어지러울 그의 심정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은수는 자신이 덕흥군에게서 풀려나면서 독침을 맞았던 사실조차 알리지 않습니다. 그리곤 침울해 하는 최영을 격려하는데요, 이는 하늘세상에서 유행한다는 바로 그 스케치북 고백이었습니다.


종이를 한장 한장 넘기며, 최영에게 힘이 될 말들을 털어놓는 은수었지만, 그녀가 최영에게 마음 속으로 건네는 말은 그녀가 입을 통해 건넨 말과는 달랐습니다.

'괜찮아요. 걱정말아요. 다 잘될거에요. 그렇죠?'라고 묻는 말과는 달리 그녀가 쓴 하늘의 글자 내용은 ' 괜찮아요. 옆에 있을게요. 그날까지...그래도 되요?'였습니다. 이미 자신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고 있지만 스스로를 억제하고 있는 최영에게로 자신이 먼저 다가서고 싶지만, 은수 역시 그럴 수가 없습니다. 이미 그녀는 자신이 역사 속 인물 최영을 변화시키고 있다는 두려움을 느끼고 있습니다. 왕을 지키는 무사임에도 왕보다 자신을 우위에 놓고 있는 최영, 자신을 위해 덕흥군에게 머리를 조아리고 옥쇄마저 내왔던 최영...그녀로 인해 역사에서 점점 멀어지고 있는 최영의 모습에 은수는 불안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의 곁에 머물고 싶지만 그의 곁에 머물수 없는 이유지요. 그를 맘껏 좋아할 수도, 자신의 마음을 온전히 내보일 수도 없기에 그녀는 고백조차 직구로 던질 수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런식으로라도 자신의 마음을 표하지 않고는 견딜 수가 없는 것이 은수의 마음인가봅니다.
과거 사랑했던 여인을 잃고 잠만 자며 인생을 막 살았다던 최영의 성품을 알기에, 자신이 돌아가고 난후, 망가질 최영의 삶 역시 두렵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남아있기도 힘들고 떠나기도 버거운 은수는 그래서 어떻게 최영을 지켜줄 수 있을까 고민을 거듭할 수밖에 없지요.
이렇듯 최영을 지키기위해 자신을 숨길 수 밖에 없는 은수의 모습에서 최영은 어떨 수 없는 벽을 느껴야 했습니다. 그래서 덕흥군에게 맞은 독침의 상처를 끝내 숨기려 하는 은수에게 화를 내지요, 아직도 그렇게 머냐며 속상해 하는 최영을 보며, 은수는 결국 혼자만의 고백으로 남겨두려 했던 자신의 마음을 살짝 내비칠 수 밖에 없었습니다.

 

 

차마 그의 눈을 보지 못한 채 그의 뒤에서 눈물로 말합니다, 대답도 요구할 수 없어 그냥 듣기만 하라며 말이지요, 나 남아도 되냐고, 그가 거부의 몸짓을 하자 답을 막고 또 묻습니다. 아니면 나 떠나고도 절대 막 살지 않고 다 잊을수 있겠냐고.. 이 물음 앞에 최영은 고개를 숙입니다. 은수가 남기도 두렵고 떠나기도 두렵듯 최영 역시 은수를 떠나보내기도 남겨두기에도 버거울 수 밖에 없습니다. 정치의 소용돌이 속에서 의선의 존재는 늘 권력 앞에서 위태로울 수 밖에 없기에 보내야 하는 것을 알지만 최영 역시 자신의 혼란스러운 마음을 외면하기만 할 수는 없는 상황인데요, 하지만 두 사람의 운명 앞에 새로운 도전이 대두됩니다. 의선을 데려오라는 원나라의 요구를 접한 최영은 망설임 없이 은수에게 말하지요, 우리 도망가야 겠다고..

 


은수가 몹시도 두려워 했건만 최영은 이미 역사에서 너무 멀리 와버린 것같습니다. 과연 은수와 최영이 새롭게 그려낸 판타지는 어떤식으로 결론 내어질까요. 역사 속 최영은 부인 유씨를 몹시도 사랑했다던 전설이 있는데요, 은수는 역사 속 부인 유씨로 안착할 수 있을지 지켜볼 일입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이글 2012.10.10 1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 보지 못했는데 이 글 덕분에 궁금했던 마음이 풀리네요.ㅎㅎ 잘 읽고 갑니다~

  2. 여수밤바다 2012.10.10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네요, 사람마다 참 호불호가 갈리는 드라마에요…

  3. 연기력 2012.10.10 1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희선의 연기에 대해 부정적인 사람이 있던데, 제가 보기엔 상당히 잘하는 것 같더라구요, 나이만큼 성숙한 느낌..

  4. 테리우스원 2012.10.10 13: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흥미로운 이야기 잘 감상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고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