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드라마&시트콤 2012.10.12 07:00

 

 

 

착한남자가 10회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환점에 섰습니다. 한재희(박시연)를 사랑했던 남자 강마루(송중기)에겐 서은기(문채원)는 그저 한낱 이용대상일 뿐이었습니다. 하지만, 이제 강마루는 서은기를 위한 남자로 다시 태어나려 하고 있지요. 한재희를 위한 남자로 모든 걸 희생했던 남자 강마루가 자신의 인생을 부정하는 대신 서은기를 위한 새로운 삶의 의미를 얻을 수 있을까요, 그러나 힘들게 재회한 서은기를 강마루는 차갑게 외면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헌데 돌아갈수 없는 남자 강마루가 다시 돌아갈 수 있도록 길을 터준 인물은 의외로, 한재희의 오빠였습니다.

 

한재희라는 미망에서 깨어난 후 강마루는 서은기를 끌어들인 걸 후회했고, 그녀를 떠나보내기 위해 모진 말을 서슴없이 내뱉었습니다. 그렇게 그녀를 보냈지만, 서은기은 강마루를 극복할 수가 없었습니다. 죽어서라도 강마루를 갖고 말겠다는 어두운 격정 속에서 서은기는 죽음으로 치달았고, 이런 서은기의 질주를 강마루로 미소를 맞이했지요. 하지만 두 사람의 모진 운명이 끝나지 못했습니다.

 

 

모든 기억을 잃었으나 오직 사진 속 강마루에 대한 감정만은 오롯이 간직하고 있던 서은기는 기어이 강마루 앞에 나타났는데요, 그녀의 심장은 그를 본 순간 뚜렷하게 반응했습니다. 하지만 강마루는 눈물을 감춘채 매섭게 돌아서지요.

그는 그녀에게로 돌아갈 수가 없었습니다. 이미 삶에 대한 애착을 모두 버린 채 스스로의 영혼을 소비하며 죽음만을 기다려온 강마루에겐 소중한 사람과의 미래는 감당할 수없었지요.

 

사고 이후 1년여의 시간동안 세상과 인간에 대한 모든 애증을 끊어내고 단지 동생의 병원비만 마련하기 위해 숱한 업보를 쌓아온 그는, 자신의 사기로 인해 누군가가 자살시도를 했다는 이야기에도 냉소와 조소를 보낼 정도로 자기 자신과 인간성에 대한 존엄을 버렸습니다. 순간 순간 떠오르는 서은기에 대한 죄의식조차 스스로의 삶을 타락시키면 견뎌낸 강마루인데요, 그래서 강마루는 돌아갈 수가 없습니다. 하지만 서은기를 비웃으며 우린 아무사이 아니였노라 외면하는 강마루의 서늘한 눈빛에는 어두운 슬픔이 선명하게 드러나지요. 슬픔과 냉소가 혼재된 송중기의 눈빛연기는 경이로울 정도입니다. 정말로 미워할 수 없는 거짓말이었지요.

 

 

헌데 기억을 잃고 학습된 지식도 없는 백짓장같은 상태의 서은기는 강마루의 거짓말을 오히려 뚜렷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자신이 창피해서 모른 척하냐며 서운해 하는 서은기에게 모진 말을 잇는 강마루는 자신의 모진 운명을 새삼 저주해야 했습니다. 하지만 강마루의 잔인한 말로도 서은기의 심장은 속일 수는 없었지요. 아니나다를까, 급작스레 한재희의 오빠, 한재식이 등장하자, 강마루는 서둘러 서은기를 안은 채 한재식의 시선으로부터 서은기를 감춥니다.

 

하지만, 서은기의 존재를 눈치챈 한재식은 집요하게 서은기를 추적하지요. 결국 서은기를 볼모로 한재희와의 거래를 결심한 한재식은 행동에 나서는데요,  서은기가 혼자 남겨지기를 기다렸다가 강마루의 심부름이라며 그녀를 납치해서 외딴 섬에 팔아넘기고자 하지요. 다시는 그녀가 태산그룹의 대표이사로 돌아 올수 없도록 말입니다. 예쁜 옷을 챙겨입고 해맑은 얼굴로 한재식을 따라나서는 서은기는 이렇듯 절대 위기에 처하게 됩니다.

 

 

그리고 서은기를 보호하는 비서로부터 서은기의 실종 사실을 알게 된 강마루는 더이상 자신의 운명을 외면할 수가 없었습니다. 지난 일년동안 늘 차갑고 시크하기만 했던 그의 눈빛이 이 순간 삶의 의지로 번득입니다.

간절한 마음은 인간으로 하여금 초인적인 힘을 발휘하게 만들기도 합니다. 서은기를 구하고자 하는 애타는 마음이, 위기의 서은기를 구출하게 만들었지요.

 

한재희에게도 벗어나, 서은기도 잊은채 그저 숨만쉰채 살아가고 있었던 강마루는 이제 서은기와의 만남을 통해 다시 영혼이 있는 삶 속으로 들어갔습니다. 한재희에게 무조건적 사랑을 보내기만 했던 강마루는 이제, 한재희에게 맞서 서은기를 지켜내기 위해 나섰습니다.

 

 

강마루에겐 끈질기기만 한 두 여자와의 인연앞에 착한 남자 강마루는 어떻게 될까요. 이미 강마루의 뇌에서 출혈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목숨에는 전혀 개의치 않았던 그가 서은기를 통해 삶에 대해, 세상에 대해, 인생에 대해 다시금 의미를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과연 그는 진짜 착한 남자로 남을 수 있을까요. 진짜 착한남자라면 떠나가 버리는 남자가 아니라 끝까지 함께 하는 남자일 것입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애청자 2012.10.12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틀린 게 있어서요, 한재희 오빠는 한재석이 아니라 한재식이구요,,,강마루한테 사기당한 남자는 자살시도를 한거지, 자살하진 않았어요...

  2. 공감 2012.10.12 10: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픔과 냉소가 혼재된 눈빛… 맞아요 그 눈빛이 자꾸 떠올라요..

  3. 에이글 2012.10.12 10: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루와 은기는 언제쯤 행복해 지는 걸까요.... 재밌게 보고 있지만 다가올 슬픔에 두렵네요.ㅎㅎ 잘보고 갑니다~

  4. na 2012.10.12 11: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자 엔딩을 예상해 볼까요? 여러분도 예상하시지요...제목처럼 되려면.....우리 마루는 죽을겁니다
    짧았던 젊은 시절의 사랑했던 여자를 위해 온리..했고 그사람을 놓아주고 다시 사랑할수 밖에 없는 여자를 위해 남은 시간을 온리~~~한후 죽을것입니다.
    그래야 "세상에도 없는 착한 남자"라는 표현이 정말....맞을것 같네요...딲1

  5. 헐 드라마 대박 쩔어 2012.10.12 1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중기의 얼굴과 스토리도 그렇지만.. 연기가 눈을 못 떼게 하네요~
    하나하나 그냥 지나칠 연기도 없지만..
    마지막 자동차 추격씬 압권.. 가로막은 차에서 급하게 뛰어내리는 그 짧은 장면에서도 대단한 연기력을 느꼈어요~~ 연기가 너무 섬세해..천재인가? (폭풍친창중?ㅋ)

    와우~~~
    암튼... 우리 중기 드라마에서 결국 죽겠죠? ㅠㅜ
    삭막해진 마음에 따뜻함과 평화나 찾았음 하는 바램이 있네요

  6. 윈느 2012.10.13 03: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하지만 내용을 읽을수 없습니다아......
    아직10화를 안봤기때문이죠.. 정말 슬픈현실입니다
    안타까운마음에 댓글이나 끄적였네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