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26 11:23





영변에 약산 진달래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라.
가시는 거름 거름 놓은 그 꽃을 사뿐히 즈려밟고 가시옵소서.
나보기가 역겨워 가실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즈려밟다가 무슨뜻인지 알아?'

 

국어시간에 배운 듯 했지만 대답하지 못했다.

 

'짓밟다의 방언이래.. 짓밟다란 말은, 왠지 여기서는 별로 안어울리잖아? 이렇듯 시인은 말 하나하나도 그냥 스치지를 못하나봐'

'...' 

'우리네 정서가 한恨이라는데, 어쩔수 없이 수긍하다가도, 때론 지긋지긋할때가 있어.

 왜 돌아서는 사람에게 한소리도 못해야 하는 건지, 소금이라도 한되박 뿌려버리지.' 

  

언젠가 영변의 약산에 대한 글을 어느 신문의 칼럼에서 읽었다.

약이란 병 고치는 데 쓰이는 의학품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란다.

쓰고 맵고 하는 어떤 맛이 농축되는 상황도 약이라 하며, 맛뿐만이 아니라 사랑이나 울분, 원한 같은 인간의 감정이 응축되는 상황도 약이라 했다.

고추가 매워질때 약이 오른다하고 화가 치밀때도 약이 오른다고 한다. 여하튼 무언가가 응축되어있다는 의미란다. 그래서 독도 약이다.

약산의 진달래는 붉다 못해 자줏빛이 날만큼 붉기로 유명하다. 그 생각이 났다.

 

하지만 난 그녀의 말에 별 반응을 하지 않았다. 당시 그녀 앞에서 나의 컨셉은 과묵이였다.

 

그 시절, 그녀도 약이 오르고 있었나보다.

우연히 도서관에서 말을 건네며 알게 됐지만, 밝은 인상 사이로 문득문득 비치는 어두운 표정탓에 좀체 가까워지지 않았었다.

뒤늦게야, 그녀가 남자친구와 헤어질 듯 갈등하고 있었다는 걸 알았다. 

 

그녀는 결국 예전 사궜던 사람과 다시 만나게 됐다. 기분 꿀꿀했다.

 

'돌아서 가는 놈, 엉뎅이라도 한번 차주지 그러냐'라고 말해줄껄 그랬다.

 

이상하게 이 노래를 들으면 그때 그 진달래가 생각난다. 그냥 그렇다.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필적 고의 #1  (5) 2011.08.30
해석남녀  (5) 2011.08.29
봄날은 간다 - 번외  (7) 2011.08.26
봄날은 간다 #2  (4) 2011.08.25
봄날은 간다 #1  (3) 2011.08.24
강적을 만나다 #2  (3) 2011.08.21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소한 일상1 2011.08.26 22: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보기가 역겨워...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오랫만에 싯귀와 아름다운 사진까지 접하니 괜시리 눈물이 나올라 울컥해지네요...

    비춤님 지난 주에 황금펜 되신 것 저는 오늘 오전에야 알았습니다. 너무 늦은 축하지만 진심 축하드려요.^^ 두 분 다 잘 지내셨지요. 저는 언제부터인가 눈의 피로감으로 시작된 체력저하가 저질체력으로 이어져 가급적 컴퓨터에 있는 시간을 줄이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이웃님들 글만 조용히 읽고는 댓글도 거의 못달고 산지 서너달 됐네요. 마음만은 함께 하고 있답니다.^^

    제 글에 달린 댓글에만 너무 고마워서 겨우 답글만 달고 인터넷 서핑도 최소화하고 삽니다. 덕분에 마음의 평화는 많이 찾았지만 이웃님들께는 그저 죄송하기만 하네요. 그래도 예전에 비해 눈도 거의 회복됐고 체력도 점점 나아지고 있습니다. 비춤님 황금펜에 반가워서 이리 늦은 글 남기고 갑니다. 댁내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 비춤 2011.08.27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년전에 시작한 블로그, 그때 처음으로 트랙백을 걸어주셨던 분이 소소한일상님이셨습니다. 트랙백의 개념조차 없었던 시절이었지요. 블로그를 한지 일년이나 되었건만 포스팅은 늘 쉽지가 않네요. 즐기시듯 포스팅자체에 온전히 마음을 담으시는 소소한일상님께도 건강의 부담이 있으셨다니 걱정이 앞섭니다. 많이 회복하셨다니 다행이네요, 저야말로 연예블로그를 운영하면서 이웃소통에 소극적인 현실을 반성합니다. 오랜 이웃의 정을 느끼게 해주시는 축하말씀에 감회가 새롭네요. 감사합니다. 늘 건강하시고요^^

  2. company logo design 2011.09.03 06: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는 돼지님 여유를 가지고 천천히 하세요! ㅋ 논문작업 다하시고 후딱 돌아오시길 바래요^^

  3. allstate insurance policy real estate agents 2012.05.30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게 훨씬 더 fuzy지고있다,하지만 난 상당히 마이크로 소프트 준 산업을 결정합니다.

  4. allstate representative locator 2012.05.30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게시물이 개인적으로 나에게 도움이 검증을 제공합니다. 매우 도움이 정말로 명확하게 이런 종류의 매우 지식입니다.

  5. allstate representative locator 2012.05.30 10: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게시물이 개인적으로 나에게 도움이 검증을 제공합니다. 매우 도움이 정말로 명확하게 이런 종류의 매우 지식입니다.

  6. allstate arena 2012.06.01 17: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궁극적으로 제가 방금 열정임을 요소입니다. 우리는 좋은 품질의 과거 꽤 오랜 시간을 사용하여 원하는 세부 있어요. 귀하의 인터넷 사이트는 상당히 소중히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