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 & Joy/가요 2010.07.11 00:45



첫 직장에서, 내 팀장은 참 무능했다.
책상에는 늘 수많은 서류들이 뒤죽박죽이였고, 하는 말은 두서가 없었다.
팀원들이 그를 무시했기에, 팀장은 더욱 신경질적으로 변해갔다.

그 팀장과 모처럼 술먹고 노래방을 갔었다.

그가 이 노래를 선곡했을때 의외였다.
근데, 늘 소극적이고 우유부단한 그답지 않게 정열적으로 열창을 했다.

그가 싫었기에 이 노래도 듣기 싫었었다.

근데 가끔 피곤한 일상에 눌리다 문득, 그가 불렀던 모습이 생각나곤 한다.

누구나 꿈이 있다. 사회생활을 하며 억눌리고 잊혀져 가는 꿈, 바로 내 기억속 그의 모습이다.


달팽이 - 패닉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치곤 해
문을 열자마자 잠이 들었다가 깨면 아무도 없어
좁은 욕조 속에 몸을 뉘었을때 작은 달팽이 한 마리가
내게로 다가와 작은 목소리로 속삭여줬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모두 어딘가로 차를 달리는 길 나는 모퉁이 가게에서
담배 한 개비와 녹는 아이스크림 들고 길로 나섰어
해는 높이 떠서 나를 찌르는데 작은 달팽이 한마리가
어느새 다가와 내게 인사하고 노랠 흥얼거렸어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내 모든 걸 바쳤지만 이젠 모두 푸른 연기처럼
산산이 흩어지고
내게 남아 있는 작은 힘을 다해 마지막 꿈속에서
모두 잊게 모두 잊게 해줄 바다를 건널거야

언젠가 먼 훗날에 저 넓고 거칠은
세상 끝 바다로 갈거라고

아무도 못봤지만 기억 속 어딘가
들리는 파도소리 따라서
나는 영원히 갈래

가사 출처 : Daum뮤직

'music & Joy > 가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시나무 - 조성모  (3) 2010.07.14
옛사랑 - 이문세  (4) 2010.07.11
달팽이 - 패닉  (3) 2010.07.11
발걸음 - 에메랄드 캐슬  (4) 2010.07.10
그것만이 내세상 - 들국화  (2) 2010.07.09
헤어지지 못하는 여자, 떠나가지 못하는 남자-리쌍  (1) 2010.07.07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머 걍 2010.07.11 16: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달팽이 진짜 올만에 들어보네요.
    감상 잘 하고 갑니다^^

  2. full coverage automotive insurance line 2012.04.18 16: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것은 새로운 내가 여기를 클릭합니다. 나는 특히 그 논의에 귀하의 사이트에 재미있는 상품을 많이 만났습. 기사에 대한 발언의 많은 년, 나는 남성이나 여성은 다음과 즐거움의 많은 데 말이 안되 가정! 우수한 작동을 계속합니다.

  3. cost-free full dental coverage plans motor vehicle insurance quo 2012.04.18 16: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현재뿐만 아니라 귀하의 콘텐츠가 우리는 지금까지 이해할 것 중에 가장 정보가 몇 시간 동안이 주제에 대한 블로그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이러한 레코드 영역을 갖는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