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께 사는 세상 2018.04.27 11:44

[새로운 력사의 시작은 이제부터]

 

북한 지도자라는 선입견에서 자유로울 없는 한국민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방명록 문구는 상당히 이채롭게 보여진다.

상당히 현대적이고 감각적이다.

 

 

평화의 시작, 새로운 역사를 위해서 김정은에게 필요했던 것은, 북한 내부의 반발을 무마하는 것이다.

군부에게 평화는 존재의 이유를 위협한다. 한반도의 긴장이 드높을 때, 군부의 입지와 영향력은 강화될 수 밖에 없다.

더구나 선대 김정일은 철저한 선군 정치를 했다. 강력한 군부체제를 허물기 위해, 김정은은 핵무기를 개발했다.

그의 핵도발은 대외적인 의미 이상으로 대내적인 이유가 크다.

이제 핵이 있으니 재래식 무기는 중요치 않다. 핵 위주로 간다.

이 명제아래 김정은은 장성들의 별을 뗐다 붙였다하며 군부를 힘들었다.

 

 이를 통해 김정일의 선군정치를 극복하고 김일성의 선당정치로 복귀시켰다.
‘한미 합동 연합 훈련을 이해한다.’ ‘주한미군 철수 요구 않겠다’ 이렇게 이야기해도 더 이상 불만을 품을 내부의 목소리를 없다.

선당 정치가 완료되자 비로소 김정은은 대화로 복귀했다.

물론 여기까지의 내용은 모두 가설이고 추정이다.

 

 

내킨 김에 한가지만 더 넘겨짚자…

며칠전 김정은은 중국인 관광객의 사망사고 관련 ‘속죄한다’란 표현을 사용했다.
자신의 약점을 보이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은 결코 할 수 없는 표현이다.
그는 북한 체제의 약점을 보여주는 것에서도 자유로워 보인다.


‘인민을 배불리게 하고는 싶지만, 내 정권 체제도 지키고 싶수다. 어케야 합니까’
이 명제를 풀어야 하는데, 이제 그 혼자만의 고민이 아닐 수 있겠다.


Posted by 비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