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예능&오락 2010.08.06 12:56



이하늘씨와 김c의 발언으로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는 SBS.
이하늘씨는 인기가요 출연을 미끼로 강심장 출연을 강요받았다고 하였고, 김c는 음악프로그램 <초콜릿>이 가수가 이는 김연아양에게 가수에게 보다 더 후한 대접을 해주었다며, 음악프로그램에 대한 쓴소리를 하였습니다.
자, 이 두 가지 사건에서 공통적으로 떠오르는 한 가지는 <인기가요>와 <초콜릿>의 공통분모인 음악프로그램이 아닌 바로 <토크쇼>였습니다.

 첫번째, 이하늘씨의 강심장 출연 강요발언
 

DJ DOC는 6년만의 컴백을 가장 먼저 이하늘씨의 고정예능프로그램인 MBC의 <놀러와>와 함께하였습니다. 뒤이어 KBS의 <승승장구>그리고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도 출연하였구요.

KBS, MBC와 골고루 함께 하였습니다. 그들의 컴백이 반가운 저는 꼬박 챙겨 보았답니다.
DJ DOC는 처음에는 아마도 SBS에도 출연을 고려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하지만 SBS에는 토크프로그램이 없습니다.
손님을 초대하여 토크를 하는 <강심장>이 있지만, 이는 초대손님 한 팀만을 위한 토크는 아니죠. 여러 사람의 토크배틀 형식인지라, 그간의 doc의 이야기, 앨범이야기를 나누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감이 많습니다. 누가 더 강한 토크를 하느냐 말 그대로 강심장을 가졌느냐인데 앨범이야기는 너무 뜬금없지요.
6년만에 컴백하며 음악 이야기를 나누기에는 적합하지 않은 프로그램이고 이를 강요받은 dj doc의 입장에서는 껄끄러웠을 것 같습니다.
토크쇼의 부재가 안타깝지요.

 두번째, 김c의 <초콜릿>에 대한 불만표출 발언
 

김c는 음악프로그램 <초콜릿>에 초대손님인 김연아양이 3곡을 부른 것에 대한 불만을 트위터에 올려 말그대로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죠. 음악인으로서의 충분히 할 수 있는 불만 표출이라 생각이 듭니다. 그 프로그램이 <음악프로그램>이어서 맘이 불편했을 것입니다.

여기에서도 sbs의 토크쇼 부재가 아쉽습니다.
sbs는 김연아양의 피겨스케이트를 수년전부터 독점 중계하였던 친분을 가지고 있지요. 뒤늦게 나마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피겨계의 여왕 김연아양을 위한 축하자리를 마련하고자 했을 것 같습니다. 예전 최수정의 <더스타쇼>에 출연하여 빼어난 노래 실력을 보여주기도 하였으니까요.
하지만 역시나 지금은 토크쇼가 없지요. 그래서 출연하게 된 것이 김정은의 <초콜릿>일 것입니다. <초콜릿>은 음악프로그램이긴 하지만, 음악인들만 나왔던 건 아니거든요. 많은 비음악인이 출연하여, 이야기도 나누고 노래실력도 보여주곤 하던 프로그램이니 김연아양의 출연이 그리 모양새 이상하지 않았을 것 같구요.
김연아양의 뛰어난 노래실력을 듣고파하는 국민들도 많으니 더욱 괜찮다 싶었을 것 같아요. 하지만 아무래도 노래보다 이야기를 나누기에는 <토크쇼>가 나았을 것이고, 그랬다면 이렇게 구설수에 오르내리지도 않았겠지요. 실제로도 김연아양은 방송에 나와서 노래부르는 것에 대한 국민들의 시선을 걱정했었습니다.

이 두가지 일련의 사건에서 바로 떠오른 것이 <왜 sbs에 토크쇼가 없을까?>였습니다.
그럼 이쯤에서 세 방송국의 출연자 토크관련 예능프로그램을 비교해볼까요?

   
                     
  
KBS 

                        MBC                         SBS 

 일요일 11시 5분 야행성

 월요일 11시 5분 해피버스데이
 화요일 11시 5분 승승장구
 목요일 11시 5분 해피투게더
 월요일 11시 놀러와
 수요일 11시 황금어장
         (무릎팍도사, 라디오스타)
화요일 11시 5분 강심장
금요일 11시 5분 스타부부쇼 자기야
토요일 17시15분 스타주니어쇼 붕어빵

위 표로 봤을 때도 sbs의 정통 토크쇼의 부재가 확연히 느껴지네요. 초대손님과의 진솔한 대화를 나누기에는 <강심장>도, <자기야>도 그리고 <붕어빵> 애매합니다. <강심장>은 너무 많은 출연자가, <자기야>와 <붕어빵>은 제한된 출연자의 자격조건으로 오히려 출연자들의 선택의 폭이 좁아졌네요.

참 이상합니다.

<sbs>는 토크쇼의 강자였습니다. 아직도 떠오르는 토크쇼하면 저는 <자니윤쇼>, <서세원쇼>그리고 <이홍렬쇼>가 떠오릅니다. 그중에 단연 가장 기억에 남는 토크쇼는 <이홍렬쇼>입니다. 이홍렬씨가 유학을 떠나 프로그램이 종영되기 전까지 정말 오랫동안 토크쇼계의 강자자리에 있어왔지요. <참참참>코너는 시청자들과 요리비법을 공유하고 실제로 만든 음식을 판매도 하는 그당시 어찌보면 파격적인 아이템을 선보이며 100회를 넘어까지 꾸준한 사랑을 받았었습니다.
이외에도 전통적으로 sbs에는 인상적인 토크쇼가 많았습니다.
이승연의 <세이 세이 세이>  김혜수의 <플러스 유>가 그것이지요. 이 두 프로그램은 두 여배우의 자연스러운 진행과 입담으로 큰 인기를 끌며, 전성기를 맞았었지요. 이 두 토크쇼는 이후에도 그녀들의 배우의 이미지 이외에 진행자로서의 이미지를 부각시키는 데도 큰 역할을 합니다. 지금 김혜수씨가 맡은 <W>에도 그녀의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외에도 그녀의 진행실력이 배가 되어 mc로서 낙점이 된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아무튼 두 토크쇼 이후에도, 신동엽과 김원희의 <헤이헤이헤이>까지 많은 토크쇼의 인기프로그램을 나열할 수 있을 정도로 sbs가 절대강세를 보여왔습니다. 하지만, [게스트 위주]의 토크쇼가 [이야기 위주]의 토크쇼 바뀌면서 여러 게스트들의 입담배틀형식으로 바뀌었고, 정통 토크쇼들은 많이 사라졌습니다. 하지만 KBS와 MBC에는 <승승장구>나 <무릎팍도사>, <놀러와> 같은 프로그램이 있는 반면 sbs는 최수종의 <더스타쇼>이후엔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이홍렬의 <이홍렬쇼>
 
이승연의 <세이 세이 세이>
 
김혜수의 <플러스 유>
 
신동엽 김원희의 <헤이 헤이 헤이>
 
최수종의 <더 스타 쇼>


이슈가 되는 폭탄발언이 잦은 토크배틀 말고, 출연자들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으려면 아무래도 토크쇼만한 게 없거든요.

연일 sbs에 대한 비판 발언이 줄을 잇고 있으니, 방송사로서도 참 난감하리라 생각이 듭니다. 이하늘씨는 트위터 이외에도 엠카방송에서까지 인기가요를 비난하는 퍼포먼스를 보여주어 여전히 가라앉지 않은 이슈가 되었습니다. 이 비난 발언을 좀 더 발전적인 방향으로 삼을수 있다면, 오히려 전화위복이 될수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참에 sbs에서도 토크쇼 하나 만드시는 것이 어떨까요?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돛새치는 명마 2010.08.06 1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정말 나열해서 보니까.. SBS에 엄청난 토크쇼들이 많았네요 ㅋ

  2. circlash 2010.08.07 2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홍렬 쇼와 세이세이세이 정말 재미나게 봤는데 안타깝네요.

  3. 클로로포름 2010.08.08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라... 그러고보니 이상하네요;
    어째서 저렇게 토크쇼가 없는 걸까요;;;; 정말 옛날에 이홍렬쇼라던가 재미있게 봤는데;
    케이블 위부로 봐서 전혀 눈치채지 못했네요.;;

  4. 촌스런블로그 2010.08.08 19: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좋은 지적이시네요~~
    이렇게 자세히 정리해 주시다니 정말 대단하십니다^^

  5. auto insurance the basic regions 2012.04.24 1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에 관한 아이디어가 그리 유능한 믿고 않습니다. 그것에서 제공하는 훌륭한 조언이있다. 내가로부터 너무 많은 참조하십시오.

  6. on the internet auto insurance the standard 2012.04.24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한편으로는 누군가가 정말 그런 당신에게 완전히 완전히 새로운 모든 준비를 활동을 도움을 줄 것입니다 또한 절묘한입니다. 작은 천사은 달성된다. 그들은 마음에 확률의 숫자를 맺을지도 모르지 않을 테니. 웹 사이트 웹사이트 잠재 당신은 그들을 아늑하고 저장할 수 한랭의 움직임 이내 측면을 보호합니다.

  7. the typical car insurance telephone number 2012.04.27 11: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당신은 좋은 블로그를 공유 있어요. 당신이 쓰기까지 주변이 특정 끝내주는 감사 나는 심각하게 좋아하는 사람은 지적으로 연결합니다. 하나는 일반적으로 더 똑똑해 텍스트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웹 사이트의 결과로 현재의 중요한 견해를 밝히 위해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