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lture on going 2010.07.27 01:20


                                                           < 나와 마을, 샤갈 1911년 작 >

대학시절, 강남역 앞엔 '샤갈의 눈내리는 마을'이란 아주 유명한 커피숖이 있었다.
강남쪽에서 미팅이나 약속이 있으면 그곳에서만 해야 할 것같은 느낌이였다.
처음에 그곳에 갔을때 놀란 것은 간판이 너무 작았다는 것이다. 그 작은 간판이 아이러니하게도 커피숖의 유명세를 더해주는 듯 했다.
대학에서 가졌던 첫미팅 장소였기에 더욱 기억에 남는다..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 김춘수 -
샤갈의 마을에는 삼월에 눈이 온다.
봄을 바라고 섰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는 정맥이
바르르 떤다.
바르르 떠는 사나이의 관자놀이에
새로 돋은 정맥을 어루만지며
눈은 수천수만의 날개를 달고
하늘에서 내려와 샤갈의 마을의
지붕과 굴뚝을 덮는다.
삼월에 눈이 오면
샤갈의 마을의 쥐똥만한 겨울열매들은
다시 올리브빛으로 물이 들고
밤에 아낙들은
그해의 제일 아름다운 불을
아궁이에 지핀다.

김춘수는 샤갈의 [나와 마을]이란 그림을 보며 위 시를 썼다고 한다.
그는 자신의 시론에서 무의미시無意味時란 말을 했다.
상당히 어렵게 설명했지만, 시를 통해 별 의미를 따지기보단 느낌과 이미지를 전달한다는 뜻이지 싶다.

그러고보면 샤갈의 그림에선 눈이 내리지 않는 듯 하면서도 눈이 내리는 듯 하다.
샤갈이 김춘수에게 전달한 이미지인가 보다.
그리고 김춘수의 시는 내게 커피숖의 추억을 일깨운다... 첫미팅에서 내가 일지망으로 적어낸 얘랑 짝 됐었는데...

근데 이제 '샤갈의 눈내리는 마을'은 강남역에 더이상 존재하지 않는다. 그럼 이젠 '사갈의 눈내렸던 마을'인가..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걸어서 하늘까지 2010.07.28 01: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미팅 성공이셨네요^^
    실례되는 질문인지 모르겠는데, 혹 지금의 사모님은 아니신지요^^

  2. cigna insurance insurance plan 2012.04.23 17: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환상적인 정보는 아직이 문서에 있습니다. 전 7 일간의 학교에서 내 개인적인 보고서에 초점을 맞춰 보자 또한 고맙게도 나는 블로그 사이트를 통해 아이디어를 따라 들어간 첫번째 문제에 대한 실마리를 안겨있어. 나는 이걸 읽는 스릴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3. insurance insurance plan a lawsuit 2012.04.26 12: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좋은 게시물에는 여러 인간이 앨범 작품 you.Please 아직 그것에 대해 다른 게시하는 당신을 위해 표현을 위해 article.Appreciation하여 충분한 자료를 볼 방법이 사실을보고 있습니다.

  4. what exactly is most effective car insurance insurance plan 2012.04.26 12: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필자 년 숫자로 읽는 가장 주목할만한 장소 중 하나입니다. 이러한 내에서 정보의 양은 당신이 거의 그들에 대한 자락의 전자책을 작곡하는, 멋쟁이입니다. 진짜로 원하는 사람이 많은이 테마를 볼 수에 대한 블로그 게시물이 훌륭합니다. 원더풀 정보, 그걸 계속 기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