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예능&오락 2011.02.16 07:00



MBC 일요예능의 부진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닙니다. 이번에 막을 내리게 되는 뜨거운형제들이나 오늘을 즐겨라 이전부터 숱한 기획이 있었으나 별다른 성과를 얻지 못한채 부진의 늪을 헤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렇듯 지지부진한 일밤을 살릴 야심작으로 기획된 '나는 가수다'(이하 나가수)가 드디어 그 면모를 드러냈습니다. 지난 14일, 첫 녹화가 있었지요. 처음 이 프로그램이 기획됐을땐 우려가 많았습니다. 최고 가수들의 감동어린 무대라고는 하지만 서바이벌형식의 오디션에 과연 최고의 가수들이 출연할까 의구심이 든거지요. 하지만 막상 촬영에 참여한 출연가수들의 면면를 보니 왠지 대박의 기운이 보입니다. 우선 메인MC 이소라부터가 눈에 띕니다. '이소라의 프로포즈'를 끝으로 9년만인데요, 이후 이렇다 할 활동도 없어 앨범을 구경하는 것조차 힘들었던 그녀의 예능나들이가 퍽 신선합니다. 그녀의 개성 있는 목소리와 어눌한 진행이 주는 매력이 긴 세월을 넘어 여전할 지 벌써부터 기대를 낳게 합니다.
그런데 더욱 눈길을 끄는 것은 출연가수들입니다.
김건모, 김범수, 박정현, 윤도현, 백지영, 정엽 등 이름만으로도 쟁쟁한 이들 가수들의 참여 소식을 접했을때, 전 눈을 의심했습니다. 도대체 이런 경력있는 가수들이 왜 서바이벌 오디션에 참가할까 했지요.


이룬 것 많은 정상의 가수들이, 서바이벌형식으로 매주 탈락자가 발생하는 오디션프로그램에 굳이 나설 필요가 있었나 싶었지요. 자존심만 다칠 위험을 무릅 쓴 겁니다. 다시말해 잘해봐야 본전인 무대일 것 같은데요, 그런데 대거 참여해준 이들의 면면을 보니 문득 세시봉 열풍을 떠올리게 합니다. 세시봉에 열광했던 것은 동시대를 함께한 올드팬만이 아니었습니다. 옛노래에 잔잔한 눈물을 흘리는 어머니와 이를 함께 지켜본 아들, 딸이 함께 감동한 거지요. 그래서 세시봉의 감동은 트윗터 등 SNS를 통해 젊은이들사이에서까지 화제가 될 수 있었습니다. 이미 기성가수가 돼버린 이들 '나가수'의 출연가수들 역시 자신들과 동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에게 추억을 선사하는 한편, 편중되어 있는 작금의 가요계에 폭넓은 음악을 들려주고 공유하고 싶은 마음에서 흔쾌히 출연을 결정했으리라 생각합니다. 그들은 결국 천상 가수이기 때문이지요.


'나가수'에서는, 가수와 매니저가 1대1로 짝을 이뤄 지정곡을 부르게 되고 이들의 무대를 본 500인의 청중평가단이 투표하여 최하위 득표자를 탈락시키고 그 빈자리에 새로운 가수를 투입하는 형식이라고 합니다. 청중평가단의 평가기준은 '당신에게 최고의 감동을 선사한 가수는 누구입니까?'입니다. 출연가수의 면면을 보아도 그들의 가창력은 일반인이 평가하기에는 일정수준이상인지라 평가기준은 가창력보다는 무대에서의 감동이 되겠지요.


심사를 일반인이 한다는 것도 마음에 듭니다. (물론 이들 출연가수를 평가할 전문가를 찾기도 힘들겠지만) 오늘 우리가 즐기는 음악을 가늠할 수 있는 의미가 되겠지요. 우리가 음악을 즐긴다는 것은, 코드진행이 어떠한지, 몇옥타브나 고음이 올라가는지 등의 세세한 음악지식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좋다 싫다' 가슴으로 느낄 뿐입니다. 실연을 당했을 때 유행가 가사가 다 내 이야기처럼 들릴 수 있는 것 혹은 평소 느끼지 못했던 감성을 느낄 수 있게 해주는 것이 음악을 즐기는 중요한 이유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심사를 전문가에 맡길 필요 없이 그냥 우리네 이웃같은 분들이 자신의 느낌대로 편안한 느낌으로 평가하는 것이 대중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미 청중평가단으로 참가한 방청객들의 후기가 속속 올라오고 있는데요, CD로 듣는 듯한 생생한 라이브의 즐거움을 만끽했다는 평가가 많았습니다. 아이돌가수의 천하가 돼버린지 오래인 음악순위프로그램에서는 만날 수 없었던, 하지만 그 이름만으로도 빛나는 가수들의 무대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기대감, 그리고 그 무대를 통해 얻을 수 있을 음악에의 공감이 벌써부터 기대됩니다.


또 각 가수들과 짝을 이룬 매니저의 활약 또한 상당한 볼거리를 선사해 줄 듯합니다. 매니저로 거론된 이들은 김제동, 박명수, 김신영 등의 개그맨들이지요. MBC 일밤을 살리겠다는 큰 포부를 지녔으나, 뜨형이 막을 내림으로써 타격을 입게 된 박명수의 경우, 많은 이들이 우려속에 지켜보는 듯한데요, 박명수가 MC로서는 아직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지만, 개그맨으로서는 상당히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콩트를 꾸밀 때 애드립도 재미를 살려주고요. 메인MC로서가 아닌 프로그램 조력자로서는 제 몫을 해줄 것으로 기대합니다. 사람을 대함에 있어서 진솔함과 위트있는 진행이 돋보이는 김제동은 말할 것도 없을 것이구요.
무대위에서 가수들이 열창하는 모습에선 감동을, 무대를 준비하는 매니저와의 호홉에선 재미를 줄 것같은 신선한 기획으로 보여집니다. 무엇보다도 시대를 풍미했던 쟁쟁한 가수들의 모습을 한자리에서 만나고, 그들의 주옥같은 노래를 한자리에서 담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벌써부터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과연 일밤의 길고 길었던 어두운 터널이 종식될지 몹시 궁금해네요.

요 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