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1.03.05 07:00



멘토스쿨 김태원 편은 마치 한편의 강렬한 영화를 본 것마냥 가슴을 울렸습니다. 역시 위탄의 주인공은 김태원인가봅니다. 이제 다른 멘토들의 이야기가 이어질텐데요, 너무도 강렬한 김태원의 이야기때문에 다른 멘토들이 너무 초라해 보이지는 않을지 걱정될 정도입니다.
 
멘토스쿨에서는 한달여동안 집중 지도가 있은 후, 4명의 참가자 중 2명만이 선택되는 시스템인데요. 김태원의 '외인구단'은 손진영, 이태권, 양정모 그리고 백청강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김태원이 이들을 선택했을 당시, 이태권을 제외하고는 다들 눈물을 흘렸었습니다. 그만큼 김태원에게도 쉽지 않은 선택이었고 깊은 고뇌가 있었던 선택이었지요. 그런 선택을 받은 사람들인 만큼 이들 역시 멘토 김태원에게 우승이라는 선물을 안기고 싶었을 겁니다. 그래서 제자가 물었습니다. '우리 중 1등이 나올까요' 김태원이 답했지요. '1등에 연연하지 말자. 이 프로그램이 끝난 후 너희들의 삶이 더 중요해' 비록 프로그램으로 만난 인연이지만 삶을 관통하는 가치를 건네주고 싶어하는 그의 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단기간의 영광보다는 음악인으로서의 '삶의 터전'을 마련해주고 싶은 진심을 느낄 수 있었지요. 방송프로그램의 멘토가 아닌 삶의 멘토말입니다.


이들의 중간평가를 해준 인물은 뜻밖에도 박칼린이었습니다. 음악의 분야가 다름에도 이렇듯 부담스러운 자리에 그녀가 나서준 것은 그녀 역시 김태원의 인간적 매력에 끌려서가 아닐까 싶습니다. 박칼린 역시 남자의자격에서 결과가 최선이 아니라 사람이 최선이라는 메세지를 건네주며 큰 감동을 줬었는데요, 그런 면에서 이 두사람은 서로 닮은 것 같기도 합니다. 그래도 박칼린은 김태원을 대신해, 할 말을 했습니다. '저마다 아픈 사연을 가진 사람들이지만 더이상은 동정심에 안주하지 말라'고 주문했지요. 한가지 인상적인 것은, 분야가 달라도 음악과 음악은 통하는 면이 있는가 봅니다. 음정, 감정표현, 퍼포먼스, 호홉과 무대의 느낌까지 전체적인 것을 아우르는 그녀의 충고가 참 좋았습니다.
 
결국 한달여간의 지도가 끝나고, 마지막 평가가 있었지요. 부활의 콘서트를 앞두고 말입니다. 마지막 평가인만큼 긴장한 모습이 역력한 참가자들이었는데요. 저마다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모습이 숙연해지는 무대였습니다. 부활 콘서트의 앵콜무대는 대체로 김태원의 무대였다고 하는데요, 이 마지막 무대에 김태원은 예상을 깨고, 합격한 이들이 아닌 탈락한 두명을 세웠습니다. 그들에게 마지막 콘서트를 선물해주었지요. 합격한 이들에게 영광을 준것이 아니라, 탈락한 자들에게 꿈을 선물한 그의 배려에 울컥해지더군요.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절대 울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손진영은 결국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수천명의 관중들이 그의 이름을 연호하는 가운데 그는 무대의 주인공이 되는 경험을 가질 수 있었지요. 그동안 오디션이 진행되며 받아온 숱한 지적 때문에 늘 긴장하고 조심했지만 그 순간만큼은 무대의 주인이 될 수 있었습니다. [탈락을 선물한다] 모순처럼 들리는 말입니다. 그런데 마지막 콘서트에서 이 모순이 이루어졌지요. 노래 자체에 울고, 무대의 주인으로서 울고, 자신의 꿈에 울고, 위대한 사람의 마음에 울었습니다. 이 눈물 때문에 손진영은 가수의 꿈을 포기하지 못할 겁니다. 김태원은 그를 탈락시켰지만 그의 꿈을 지켜준거지요. 그런데 한가지 여운이 남네요. 김태원이 손진영에게 약속했던게 있습니다. 그를 제자로 선택하면서 손진영의 마지막 순간이 오면 그를 왜 선택했었는지 그 이유를 알려주겠다고 했습니다. 근데 이날 그 이야기가 없었네요. 혹시 또 다른 반전이 있는건 아닌지 여운이 남습니다. '노래를 처절함부터 배운게 안타깝다'는 김태원의 말과 함께 말이지요.
 
지난 주에 깜짝 놀란 소식을 접한 바 있습니다. 김태원이 멘토스쿨을 진행하는 동안 위암으로 인해 수술을 받았다는 소식말입니다. 수술 후 불과 3일만에 의료진의 만류를 뿌리치고 콘서트 무대에 선거지요. 그리고 두 사람을 떠나보내며 눈물을 훔쳤습니다. 쉰 목소리를 통해 흘러나오는 그의 노래는 힘차지 않았지만, 그가 진정 강한 남자라는 생각이 듭니다.


끊임없이 탈락자를 떠나보내는 무한경쟁시스템인 오디션은 현대인이 살아가는 방식과 닮아있습니다. 성과 지상주의의 세상에서, 경쟁보다는 마음을 나누는 김태원은 어쩌면 유능한 트레이너가 아닐 지도 모르겠습니다. 잠깐 소개된 방시혁 멘토스쿨이 오히려 우리에게 익숙한 풍경이지요. 긴장시키고 채찍질하며 다그치는 모습말입니다. '나는 니가 떨어지건 말건 상관없잖아. 니 인생이야. 이거' 이런 긴장감 속에서 자신을 이기는 치열함이 빛을 발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실제로 방시혁은 많은 스타를 키워낸 성공한 프로듀서입니다. 그는 유능한 트레이너임에 분명합니다. 하지만 성공만을 함께 향유할 수 있을뿐, 인생을 공유할 수는 없을 것같습니다. 실패마저도 감내해주며 삶 자체를 공유할 수 있는 사람, 상대의 마음을 이해하려 애쓰고 자신의 마음을 보태주는 사람, 같은 길을 함께 걷지만 조금 앞서서 기꺼이 의지가 되어주는 사람, 이런 사람을 우리는 스승이라고 부릅니다. 마지막 콘서트를 앞두고 김태원은 '나의 제자 두분을 소개합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들은 이미 김태원의 영원한 제자임에 틀림없습니다.

요 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새하양 2011.03.05 18: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원씨 정말 멋진분이네요. 저도 눈물 많이 흘렸네요 ㅎㅎ

  3. Yongury 2011.03.05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봤습니다. 어제의 감동이 그대로 밀려오네요.

  4. sdf 2011.03.05 21: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쌍늠~~ 글 좀 쓰네
    잘읽고 감

  5. 딸기우유! 2011.03.05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감동 쩔었어요 ㅠㅠ
    김태원 정말 알면 알수록 놀라워요
    어쩜 하는 말마다 감동을 주는지...
    밑바닥까지 주저앉았다 다시 일어난 사람만의 깊이와 배려가 느껴지더라구요

  6. 아이유 2011.03.05 23: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손가락 얘기는 사족이네요

  7. 김지영 2011.03.05 23: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예상했습니다.
    김태원이라면 탈락자 두 명을 무대로 내보낼 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어차피 합격자 두 명은 무대에 서 볼테니까요.
    김태원 참 멋있다!!!
    진정한 멘토라는 말~ 참 와닿네요. 독설만 잘한다고 멘토는 아니죠.
    슈스케에서 이승철보면서 저렇게 해야 멘토인가보다 생각했는데.... 김태원을 보니까 저런 멘토라면 뭔가 배우고 싶겠다 하는 생각이 들어요. 위탄의 보물 김태원 짱!!

  8. 김지영 2011.03.05 23: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시 읽어도 참 멋진 글이네요~~^^

  9. 오징어 2011.03.06 00: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 쓰시네요. 그런데 방시혁씨 독설에 대한 부분은 글쎄요..저같은 경우는, 독설 해준 상대의 본심을 알고 느낀게 있어서, 겉만 보고 판단하는 사람은 되지 말자 늘 생각하곤 합니다. 요즘 어린 학생들 보면, 겉으로 보이는 상냥함에 혹하는 경우가 너무 많은거 같아서 안타까울때가 있어요. 아무튼, 인생의 연륜을 느끼게 해준 감동적인 멘토링을 선사한 김태원씨 덕분에 마음속 한켠이 따뜻해짐을 느꼈습니다.

  10. 탄탄대로 2011.03.06 01: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말이 있지요..빨리가고 싶으면 혼자가라. 하지만 멀리가고 싶으면 함께 가라. 전 김태원씨가 진정한 멘토라고 생각합니다.

  11. flowers 2011.03.06 02: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통 다른사람들은 잘 생각하지 않는 방식인데, 정말 깊이가 느껴지는군여

  12. 칼스버그 2011.03.06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태원이 너무나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준 것 같습니다.
    이런 멋진 사람을 스승으로 모시는 것도 영광이겠죠....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행복한 휴일 되세요...^^*

  13. 자요 2011.03.06 15: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디션프로그램이니까 평가가 필수겠지만 솔직히, 예술분야에서는 정말 어려운게 신인에 대한 평론가입니다. 이렇게 떨어졌다가 나중에 인정받는 가수가 나온다면 독설하는 분들도 신중하게 될꺼라봅니다. 그나저나 김태원이 하는 음악토크 프로그램 하나 만들었으면 한다는...

  14. 진짜 배려란.. 2011.03.06 15: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약자들의 피마른 고통을 고스란히 담는거보다
    미리 탈락을 얘기해주고, 마지막무대를 같이할지...결정할 시간을 주고
    그들이 무대에서 아낌없이 열정을 쏟아붓게 기회를 주는거라 생각합니다.

    보는내내 불편하고 안타까웠습니다.

    그들의 고통은 감동이 아니었습니다.

    무엇이 배려인지, 무대에 설 기회를 줬다고 배려는 아닙니다...ㅠㅜ

  15. 체리보이 2011.03.06 1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조회수 대박 게시물이로군요
    잘 보고 갑니다 ^^

  16. 우럭 2011.03.06 22: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집에서 본 식구들은 그게 잔인하다고 하더군요 .. ;;
    이유는 .. 까먹 ㅋㅋ

  17. sss 2011.03.07 22: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니들은 이제 누구몫까지 해야되니?

    난 이말이 제일 감동~

  18. visit page facebook 2012.05.17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물건이었던 우수 상품. 나는 이전에 현재의 항목을 검토했는데 그냥 너무 많습니다. 난 당신이 여기에 표시 당할대로 정말 좋아해요. 당신이 그들을 즐겁게 만들 것입니다 그리고 당신은 여전히​​ 그것이 sensible.This은 토론을 위해 확실히 진정으로 훌륭한 블로그 사이트 덕분이다 남는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19. aquaguard water filter rates 2012.05.17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놀라운, 좋은 포스트, 많은 개인의보고는이 you.You이 다른 쓰기까지해야하기 위해 공유에 대한 쓰기 up.Appreciation에 충분한 자원을 발견할 방법의 설명에 대해서 없습니다.

  20. save money on groceries 2012.05.17 11: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오랜 시간을 읽어 본질적으로 가장 뛰어난 블로그와 포럼을 해결하고 물건을 수리가 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내부 정보의 금액은 거의 주제에 대해 그것을 제출한 것처럼 대단합니다. 이 주제가 더욱 완벽하게 파악하고자하는 모든 이들에게 귀하의 사이트는 완벽. 우수한 소재, 당신이 최고 있어야!

  21. medical site themes 2012.05.22 12: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post.Give 감사해 정보 소중한 이러한 종류의 게시 기간을 소모위한! 나는 너무 오랫동안이 문자의 간행물을 검색했습니다. 나는 당신을 발견이 단지 기뻐요. 다음 게시를 위해 앞으로 사냥. 감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