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예능&오락 2011. 4. 26. 07:00



              과욕이 부른 꼴찌굴욕

어제 문자투표 순위가 공개되었습니다. 노지훈이 최하위로 탈락한 것이 확인되었지요. 당초 아이돌미션이 주어졌을때 가장 유리해 보였던 것은 노지훈이었습니다. 지극 아이돌스러운 모습으로 완벽한 무대매너를 보여왔던 그의 탈락은 상당히 이채로웠지요. 그동안 여유롭고 안정된 모습을 보여왔던 노지훈은 세번째 경연무대에서는 상당히 불안한 모습을 보였었는데요, 방시혁이 아이돌스타로 낙점하며 우승후보로까지 자신했던 노지훈은 왜 하필 아이돌미션에서 탈락하게 되었을까요.


노지훈은 방시혁의 음악적 지향에 딱 들어맞는 스타일입니다. 방시혁 스스로 주류라고 밝힌 현 가요계의 흐름과 가장 비슷한 퍼스먼스를 소화해 낼 수 있으며, 꽉 짜여진 방시혁의 조련스타일을 견뎌낼 수 있는 투지도 가지고 있지요. 방시혁멘토스쿨 파이널에서 1등을 했을 당시, 방시혁은 환한 미소와 함께 '너랑 나랑 1등까지 가는 거야'라는 다짐을 했었지요. 처음 방시혁이 노지훈을 멘티로 선택했을 당시에도 비슷한 말을 했습니다. 노지훈에게 자신의 멘토링받고 꼭 위로 올라가야 한다고 말했지요. 이에 노지훈은 '꼭 1등하겠습니다'라며 당차면서도 시원시원한 대답으로 방시혁의 기대를 부풀게 만들어주었었습니다.


노지훈은 방시혁의 총아였지요. 생방송 무대를 준비하면서도 방시혁은 데이비드오에게는  편곡의 방향에 대해 상당부분을 데이비드오 자신의 의견에 맡기는 모습을 보여줬지요. 반면, 노지훈에게는 자신이 직접 뚜렷한 방향을 제시해주고 적극적으로 이끌어왔습니다. 예선에서 '물감이 제대로 들기 위해서는 하얀스펀지가 되어야한다'는 말이 있었지요. 노지훈은, 방시혁의 음악관에 입각한 가이드라인을 착실히 수행해나가며 늘 방시혁을 흐뭇하게 만들었던 기대주였습니다.
생방송이 시작되면서 그의 노력은 결실을 맺는 듯 했습니다. 너무 긴장한 탓에 볼 살까지 떨렸던 조형우를 비롯해 많은 참가자들이 무척이나 긴장했던 반면, 노지훈은 많은 관객들 앞에서도 프로가수처럼 여유롭게 리듬을 타는 모습을 보여주었지요. 특히 현란한 스텝이 상당히 인상적이었습니다.
그의 무대를 접한 다른 멘토들의 심사평은 대체로 비슷했습니다. '쇼 음악중심을 보는 것 같다. 아이돌같다' 하지만 못한 것이 아니라 잘했기에 좋은 점수를 부여하곤 했지요. 엄청난 노력을 통해 갈고 닦은 그의 무대는 기성가수만큼이나 자연스럽고 잘 짜여진 완성품이었습니다.


세번째 생방송 미션이 아이돌 음악이라는 것이 밝혀졌을때 가장 유리하리라 점쳐진 것은 노지훈이었습니다. 참가자 중 가장 아이돌스러운 모습을 보인 노지훈은 방시혁으로부터 '참가자중 유일한 퍼포머'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지요. 방시혁은 이러한 기대에 부응해 최고의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방시혁의 선택은 세븐의 '와줘'였습니다. 방시혁은 '아주 빡센 걸로 골랐다'고 했지요. 그는 굉장히 하드하게 춤추는 버전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는데요, 편곡 역시 원곡보다 상당히 빠른 템포였습니다. 이를 지켜보는 노지훈의 표정엔 난감함이 가득했지요. 인터뷰에서 노지훈은 '짧은 시간안에 소화해낼수 있을지 염려된다며 앞이 캄캄하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늘 노력하는 근성의 자세를 보인 노지훈은 방시혁의 뜻을 거스를 수 없었습니다.


댄스의 귀재인 세븐의 노래를 원곡보다 더욱 빨리 부르면서 펼치는 댄스... 특히 힐리스(바퀴달린 신발)가 자연스러웠던 세븐의 모습을 구현하기 위해 노지훈은 일상에서도 힐리스를 착용하며 애를 썼다고 합니다. 하지만 노지훈에게 주여진 일주일의 시간은 가혹할만큼 짧았습니다. 빠른 노래를 소화하기도 전에 힐리스가 발목을 잡았지요. 최종무대에서 노지훈은 기존의 모습과는 달리 너무도 부자연스러운 모습이었습니다. 힐리스탓에 넘어질듯 휘청이기까지 했지요. 시작할때부터 이미 자신감을 상실한 모습이었지요. 하지만 방시혁의 기대는 만땅이었습니다. 노지훈의 무대를 앞두고 방시혁은 '더 강력해진 퍼포먼스와 일반가수들이 할 수 없는 높은 음역대를 보여줄 것'이라며 한껏 기대에 부푼 모습이었지요. 바로 그 음역대에서 절망적인 음이탈이 나오고 말았습니다. 자신감을 잃은 상태에서 힐리스에 신경을 곤두세워야 했던 결과겠지요. 이를 지켜본 김윤아는 퍼포먼스가 많아 춤에 비해 노래가 아쉽다는 평을, 김태원멘토는 눈 감고 들었을 때도 아름다워야한다는 평을 그리고 신승훈멘토는 안올라갈 음이었으면 조금 자기스타일대로 음을 내는 것이 낫지 않았냐는 아쉬움을 표했습니다. 너무나 많은 것을 보여주려던 방시혁의 과욕 앞에서, 자신만만했던 노지훈은 위축됐고 결국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습니다.


이후 방시혁은 인터뷰를 통해 멘토링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애들을 잡는다고 욕을 먹었는데 진정성만 갖고 음악이 나오는 게 아니다. 음악을 위한 피나는 교육 과정이 있어야 한다. 그런 과정을 '위탄'에서 보여주고 싶었다. 노력 없이 아름다운 음악은 없으며, 기계적인 연습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뭔가가 나온다'
저는 이말이 불편했습니다. 바로 그 기계적인 요구가 낳은 참극이 노지훈의 탈락이라고 생각합니다. 진정성이야말로 음악이 주는 선물이라고 생각합니다. 기계적으로 몸에 익은 모습만을 반복한다면 그는 멘토의 그늘을 벗어날 수가 없을 겁니다. 멘토가 머리속에 무언가 이상을 그려놓고 거기에 맞춰야만 한다면 거기에 자기자신은 남아있지 않습니다. 시키는대로 하는 음악은 공허할 수 밖에 없습니다. 멘토의 아류가 될 수밖에 없겠지요. 김태원의 제자 3명은 각기 뚜렷한 개성을 발휘하고 있습니다. 그 개성이 대중들로부터 진정 사랑받을 수 있을지는 결국 그들 스스로에게 달려있겠지요. '난 멘토지만 가르치지 않는다, 너희들만의 무언가를 끄집어낼뿐...'  이러한 김태원의 말처럼 김태원의 제자들은 스스로의 길을 걸어나갈 것입니다. 이때 중요한 것은 결국 자신의 진정성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아래 손가락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귀여운걸 2011.04.26 08: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자신의 진정성이 가장 중요하죠ㅎㅎ
    잘 보고 갑니다^^

  3. 보라 2011.04.26 09: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이 제일 꼴찌였군요! 방시혁의 잘못된 가르침으로 인한 실패네요!
    정말 그날 노래는 듣기 영 거북했어요~~잘 보고 갑니다^^

  4. 꽃집아가씨 2011.04.26 09: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시혁씨는 너무 일등만 고집하는거같아요
    김태원씨는 끝까지 가수하는 활동의 길을열어주는거같고.
    노지훈씨..너무 안타까워요 ....

  5. 비너스매니저 2011.04.26 0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아요.. 진정성이 정말 중요하죠 ㅎㅎ
    위탄 정말 잘 보고 있습니다 ^^

  6. 숭실다움 2011.04.26 10: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님 글 잘 읽고 갑니다.. 어쨌든 위탄 정말 흥미 진진해 지네요 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

  7. 알고보면 불쌍한 애요. 2011.04.26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애도 아이돌이건 뭐건간에 이거할려고 얼마나 피와 눈물을 쏟았겠나 그려.. 그리고 방시혁도 노지훈 망치려고 저렇게 한게 아니라 아이돌미션이라 노지훈이 가장 유리한 것을 눈치채고 최고의 승부수를 띄운건데 아쉽게도 하나가 무너지니 나머지도 모조리 무너진게지.. 탈락 소감 애기하는거 보니 데뷔를 할거같은데 너무 몰아가지는 맙시다들. 방시혁이나 노지훈이나 뭔 그리 잘못을 했습니까? 탈락하지 않으려고 아둥바둥 애쓰는게 보여서 눈물나다만..

  8. 햇살가득한날 2011.04.26 11: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강력한 우승후보였는데 충격이었습니다. 진정성.. 음.. 공감합니다~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9. VAMOS 2011.04.26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씨에 대한 기대치가 크다는 걸 알기에 방시혁은 무리수를 둘 수 밖에 없었다고 이해는 합니다만

    기계적이라는 발언은 좀 아니다 싶네요

    노지훈씨 개인적으로는 안타깝습니다

  10. 아침노을 2011.04.26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대한 탄생이란 프로그램을 보면서 새삼 스승의 역할, 진정한 멘토란 어떤 사람이어야 하는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됩니다. 김태원을 보면 가르치는 것 같지 않으나 그 멘티들은 어느새 쑥쑥 발전해 있는 모습을 보여주네요. 스스로 장점을 발견하게 하고, 좋지 않은 점은 고치게 하고...이 모든 과정이 정말 자연스럽게 이루어집니다. 우리나라 교육의 나아가야 할 방향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11. 작은배 2011.04.26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시혁은 딱 강남 고액 학원강사 스타일이야... 결코 스승은 될 수 없는.

  12. 대한모 황효순 2011.04.26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씨 너무 짠하넹~~ㅠ
    안타깝네요.

  13. SHLWNG 2011.04.26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 안타깝지만 멘토를 잘못 만난듯
    방시혁이 기대가 컸던걸까...너무 과했으니
    모자랍만 못하죠...

  14. 레알 2011.04.26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시혁을 떠나서 노지훈 개인적으로도 별 감흥은 없는 1인..
    뭔가 만들어진 느낌이고 , 그의 목소리 ,그의 노래어디에서도 별 느낌이 없음요

    언듯볼때는 그럴싸해 보여도 ....안을 들여다보면 포장만잘된듯한 모조품을 보는듯한 느낌이랄까~

  15. 해피트리 2011.04.26 21: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무슨 일에서나 진정성이 중요하죠.
    좋은 글 보았습니다.

  16. 뭐이 2011.04.27 01: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노지훈은 애초에 앨범까지 냈던 프로. 위탄에 참가할 자격이 없었다.

  17. 위탄보며 2011.04.28 1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탄보며 처음에는 방시혁 호감이였으나 가면갈수록 비호감;;;편파가 느껴짐니다^^;;

  18. 물타기 2011.04.28 22: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큰 기대를 가지게 만들었으나 본인의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자신만의 개성을 살리지못한

    또 하나의 참가자가 내일 탈락하겠군요...

    NO 멘티의 굴욕을 소위 '주류'음악 작곡가님이 맛보실 내일이 기대됩니다 ^^;

  19. american airlines site design 2012.05.14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훌륭한 사이트를 경험하고 난 너무 놀라운없는 블로그를 보았다. 이 사이트는 여러 가지 방법과 원래 카테고리에서 높은 certainloy 요금 듬뿍에서 매우 유용합니다. 귀하의 제안이 심각한 가입자를 활용하여 정보를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20. cheap flights to orlando florida 2012.05.14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허나 나 역시 흥미로운 내용이 웹사이트에 표시는이 웹 사이트에 쾌적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 매우 많이 당신에게 감사합니다.다음의 웹사이트는이 웹 사이트 및 블로그에 별개의 보고서 쾌적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21. airplane flight tracking sites 2012.05.28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특정 정보를 매우 유익한를 게시하려면 기간셔서 당신에게 예쁜 post.Say의 감사! 너무 오랜만이 캐릭터의 안내를위한 사냥 나타납니다. 나는 자신의 집을 찾은이 단지 기뻐요. 당신의 올라오고 쓰기까지 전달 찾고. 그것을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