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1.01.15 07:00


                상냥한 방시혁의 탄생

어제 위대한탄생에선 유튜브를 통해 선발된 외국인들의 무대가 많은 이목을 끌었습니다. 위대한탄생이 처음부터 슈퍼스타K와 차별화를 둔 것이 글로벌 오디션이었고, 유튜브를 통한 동영상 오디션이라는 새로운 방식 역시 큰 기대를 모았었는데요, 전세계의 동영상이 모이는 곳이니 만큼 정말 위대한탄생이 표방했던 글로벌한 규모에 맞게 다양한 국적의 참가자들을 만날수 있었지요. 조피디의 말처럼 우리 한류의 위상을 더욱 실감케하는 자리였습니다. 동영상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 참가자들이기에 영상을 통한 모습과 실제 무대에 섰을 때의 모습에 차이가 나기도 해서 실망스러운 부분도 있었지만, 외국인들이 비교적 정확한 발음과 음정으로 우리나라 노래를 소화한다는 것은 참 뿌듯하더군요. 그런데 저는 이보다 더 인상적인 부분이 있었습니다, 바로 방시혁의 태도였지요. 프로그램 초반만 해도 냉냉한 독설로 큰 반향을 일으켰던 그가 조금씩 누그러지는 인상을 보이더니, 어제는 훈남이 되려는 건 아닐까 하는 생각마저 들게 하더군요.


상냥한 방시혁 탄생하다

방시혁은 1회 일본 오디션부터 악역을 자처한듯 작정하고 독설을 내뿜었었습니다. 노래를 다 듣기도 전에 탈락버튼을 누르거나, 외모나 이미지메이킹에 대한 지적, 실력을 갖추고 비판하라는 지적등 보는 사람 무안해질 정도로 참가자들을 혹독하게 다루는 모습을 보여줬었지요. 위대한 탄생이 방송이 되고 난 후에는 방시혁 독설이 항상 인기검색어에 오르며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켜왔습니다. 오디션이라는 프로그램 특성상 참가자들을 평가할 수 밖에 없고, 너무 느슨하게 흘러가면 긴장이 떨어질수 밖에 없을텐데요, 이런 면에서 그의 존재는 필요악이었지요. 지나친 독설로 네티즌들의 비난의 화살을 받기도 한 방시혁이지만 유순한 듯 느껴지는 다른 심사위원과 대비되어 강력한 캐릭터를 구축했었습니다. 그랬던 방시혁이 달라졌습니다. 어설픈 춤을 선보이는 참가자에게도 정망 유쾌한 웃음을 보여줬고, 탈락을 누를 때에서 '다음 단계로 보내드릴 수가 없습니다'와 같은 비교적 우회적인 표현을 사용하면서 말이지요. 오죽하면 다른 심사위원들조차 친절해진 그를 보며 의아해하며 웃기까지 했을까요.


특히 아주머니들로 구성된 G7을 대하는 애틋한 눈길이 인상적이더군요. 소극적인 성격을 고치려 어머니가 기타를 배우게 했다는 추억을 말하는 방시혁은 어머니가 있어 지금의 자신이 있는 거라며 G7의 무대를 그저 행복하게 봤다며 수줍은 미소를 보냈었지요. 그에게 악역을 떠넘기려 했던 신승훈을 무안하게 만든 대목이었지요. 이외에도 어제 방시혁이 혹평을 자제하고자 했던 의지는 확연했습니다. 그는 도대체 왜 달라졌을까요?



이유1. 무뎌지다

일단은, 계속되어진 오디션에 그 이유가 있을 것입니다. 그가 독설을 마구 내뿜기 시작한 일본오디션편은 지금의 참가자들에 비한다면 많이 실력이 모자라는 참가자들이 많았지요. 오디션이라고 부르기도 민망한 참가자들이 많았습니다. 심사위원으로서의 첫 오디션에서 준비조차 되지 않은 듯한 참가자들을 보는 시선은 안좋을 수 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높은 기대치에 비해 낮은 실력이었달까요. 방시혁은 일본오디션을 시작으로 꾸준히 오디션을 봐왔습니다. 경험이 늘어날수록 참가자의 실력에 대한 기대치가 다소 낮아졌을 수 있겠지요. 이를 테면 실력없는 참가자들에게 무뎌졌달까요. 이런 참가자들도 있을 수 있겠구나 하는 일종의 체념일 수 있을 것입니다.


이유2. 이해하다

다음으로, 참가자들을 바라보는 따뜻한 시선이겠지요. 처음 오디션에 심사위원으로 섰을 때 방시혁은 꼬투리를 잡아내려는 매의눈과 같은 날카로운 시선을 보여줬습니다. 부족한 실력의 참가자들에게 무한 독설을 내뱉으며 말이지요. 하지만 그는 독설만 내뿜은 것은 아니었습니다. 가능성이 충분한데, 나쁜 습관을 가진 참가자에게 잠재력을 확인하기 위해 재차 기회를 주는 모습에서 재능에 대한 그의 애정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오디션이 진행되면서, 매의 눈처럼 날카로웠던 그의 눈은 점점 온화하게 변해갔습니다. 참가자들을 보면서 미소를 짓기까지 하며 말이지요. 아마츄어를 자꾸 접하다보면 애정이 생기는 걸까요. 잠재력에 대한 신뢰와 애정을 가진 그가 점차 오디션 참가자들에게 애정을 갖게 된 것이 또하나의 이유가 되겠지요. 이에 못지 않게 그를 자꾸 보게 된 시청자들 역시 그의 인상에 익숙해진 것 같은데요, 이것도 한 요인이 될 수 있을 법합니다.


이유3. 이젠 심사자가 아닌 멘토가 되다

그를 변화시킨 가장 큰 요인은 아마도 멘토로서의 활약이 코 앞으로 다가왔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주부터 위대한 탄생은 멘토제를 통한 팀꾸리기를 예고하고 있는데요. 자신의 색깔에 맞는 참가자들을 선발하여 자신의 팀으로 꾸리고 직접 지도하고 훈련시켜야 합니다. 이제 멘토들간에 본격적인 경쟁이 시작되는 거지요.. 지금까지는 옥석을 가려야 할 심사위원이었다면, 이제는 자신의 팀원(멘티)들에게 신뢰를 주고 의지가 되어줄 멘토가 되는 것입니다. 멘토와 멘티간의 정신적인 교감과 화합이 요구되는 시점이 된 거지요. 딱딱하게 트레이닝만 시키는 사무적인 관계를 넘어 인간적 감동을 선사할 수 있는 멘토의 활약을 방시혁 스스로도 기대하고 있을텐데요, 이를 위해서는 기존의 냉정한 독설캐릭터와는 거리를 둘 필요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독설만 내뿜는 멘토는 멘티에게 정신적 교감을 이끌어내기 어렵지요. 독설은 듣는이에게 씻을 수 없는 가시와 상처가 될 수도 있으니까요. 때로 독설도 필요하겠지만, 여기에는 멘토와 멘티간의 신뢰와 교감이라는 전제조건이 있어야 겠지요. 바로 훈남의 인상마저 비춰졌던 방시혁의 어제 모습은, 방시혁 스스로의 중요한 선택이자 의지가 아니였나 생각되는 이유입니다.


예고편을 통해 살짝 드러난 위대한 탄생의 본선 장면에선, 많은 참가자들의 좌절과 눈물이 비춰졌습니다. 이들이 좌절과 눈물을 딛고 우뚝 서기위해서는 멘토에 대한 신뢰가 중요하겠지요. 멘토와 멘티의 도전이 어떤 감동을 이끌지 기대해봅니다.

요아래 손가락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