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예능&오락 2010.12.02 07:00




김C가 떠나고 MC몽이 하차하면서, 5인체제로 운영된지도 벌써3개월째 접어들고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 꾸준히 제기된 것이 '누구를 제6멤버로 투입하느냐'였는데요, 특히 나영석 PD가 제6멤버의 조건을 언급하면서, 애청자들사이에서 새로운 멤버에 대한 기대와 궁금증은 더욱 증폭되었습니다. '착하고 성실하면서도 예능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참신한 인물'이라는 조건때문에, 초반 한참 물망에 올랐던 김병만씨가 잊혀지면서, 이정, 양동근, 허각 등 다양한 추천후보들이 네티즌 사이에는 회자된 바 있습니다. 이런 와중에 얼마전에는 가수 이정씨가 출연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었는데요, 이정씨의 경우 실제로 1박2일측에서 출연제의를 받았던 것은 아니였지요.


그런데 어제 드디어 실제로 출연제의를 받은 연예인이 처음 공개됐습니다. 바로 윤계상씨인데요, 점심때쯤 언론 기사를 읽었는데, 몇시간도 지나지 않아 윤계상씨가 거절했다는 보도가 나왔네요. 영화촬영 등 스케쥴을 거절명분으로 내세웠지만, 속내는 상당히 복잡했을 겁니다. 현재 최고의 시청률을 자랑하는 인기 예능프로에의 유혹을 떨치기가 쉽지 않았을텐데요, 그 만큼 제6멤버가 부담스러운 자리라는 반증이 될 것입니다. 이미 2년이상 1박2일에 확고한 캐릭터를 완성시킨 기존 멤버들의 틈바구니에서, 스스로를 부각시키며 자리를 잡아나간다는 것이 결코 쉽지 않겠지요.더군다나 새 멤버가 투입됐는데 반응이 좋지 않다면, 온갖 비난에 대한 독박까지 써야 하는 위험부담까지 있습니다. 거기에 연예인으로서의 진로에도 큰 영향을 줄수 있는 부분입니다. 윤계상씨의 경우, 가수에서 배우로 방향을 전환하고 있는 와중인데, 아직 배우로서의 입지를 충분히 다지지 못한 상태에서의 예능출연은 배우로서 이미지에 부담이 될 수 있겠지요.

 제6멤버, 고조되는 관심속에 부담은 커지고..

이미 1박2일은 최고의 인기프로그램으로서 장기집권하고 있습니다. 이런 인기예능에 중간투입된다는 부담감은 상당할 수 밖에 없지요. 인기가 정점에 있기에 더 이룰 것은 별로 없는 반면 실패의 부담은 고스란히 떠안을수 있는 부담스러운 자리가 될 수 있습니다. 리얼예능이라는 것이 자연스러워야 하는데, 기존의 강력한 캐릭터들과 부대끼고 어울리면서, 자신만의 존재감을 보여줄 수 있는가도 참 벅찬 일입니다. 원년멤버로서 한번 떠났다가 복귀한 김종민의 험난한 적응기는 굳이 언급하지 않겠습니다. 더욱 부담스러운 것은 시청자들의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제작진은 느긋하게 찾아보겠다고 얘기하고 있지만, 제6멤버의 언급자체만으로도 관심은 꾸준히 증대되며 연일 기사화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가히 국민적 관심사가 되어가고 있는 모양새인데요. 이런 상황에서 제6의 멤버 투입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기다리는 대중들의 기대심리는 더욱 높아질수 밖에 없습니다. 기대가 충족되지 못하면 후폭풍은 더욱 강력할 수 밖에 없을텐데요. 기대가 높아지면 결과에 대한 요구치도 높아지기 마련입니다. 이렇듯 1박2일이라는 대박의 자리에는, 불투명한 성공가능성, 부진했을때의 데미지, 너무 높아진 대중의 관심까지 어우러져 섣불리 받을 수 없는 독배로까지 비춰지는 형국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애초 나영석피디가 내세운 조건, 즉 '예능에서 잘 알려지지 않은 참신한 인물'은 더욱더 선택의 폭을 옥죄고 있습니다. 저는 일전에 제6의 멤버로 양동근씨가 어울린다는 내용의 글을 쓴 바 있습니다. 양동근씨는 예능에 많이 나오지 않은 참신한 인물이지요. 그런데 이번 윤계상씨의 출연거절을 접하고 보니, 양동근씨 역시 출연결정이 쉽지 않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양동근씨는 이미 영화배우로서 탄탄한 입지를 다진 상태이고 앞으로 연기파 배우로서의 미래가 밝은데, 굳이 이런 위험을 감수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의구심이 생깁니다. 더구나 언론에 노출되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을 정도로 나서는 걸 좋아하는 않는 조용한 성격이기에 더욱 그렇습니다. 오히려 개성파 배우로서의 진로를 위해서라도 이미지관리상 쉽지 않은 선택이 될 듯 합니다.
결국 전문 예능인도 쉽지 않은 자리인데, 예능에 익숙치 않은 사람으로서 자신의 고유분야가 있는 사람이라면 더더욱 나서기 꺼려지는 자리가 되어가고 있는 느낌입니다. 착하고 성실하면서도 자신의 미래가 안정적인 사람이라면, 위험을 감수하기가 쉽지 않겠지요.


이렇듯 결정이 미뤄지면 미뤄질수록 사람들의 기대는 높아만 가고, 대중들의 기대가 높아질 수록, 투입될 멤버가 지고 가야할 부담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입니다. 나아가서는 누구도 마시고 싶어하지 않는 독배가 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차라리 제작진의 과감한 용단을 주문합니다. 앞서 언급한 조건에 얽매이지 않았으면 하는거지요. 누가 되더라도 기존 멤버와 조화롭게 잘 적응하고 즐거움만 줄 수 있다면, 시청자도 기꺼이 이해하고 반가워할 것입니다. 예전 김C의 투입이 신선했던 건 사실입니다. 그러나 이미 언급한 조건때문에 참신함과 의외성에 너무 집착하다보면 오히려 일을 그르칠 수 있습니다. 선택을 위해서는 신중하되, 그 선택이 특정 조건때문에 한정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혹 공감하시면 아래 손가락모양의 클릭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elcomeEyeContact 2010.12.02 0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천히 정말 신중히 뽑아야 할 것 같아요.. 안그럼 김종민-_-;;될지도 모르니까요.ㅠ 잘보고 갑니다.

  2. 언알파 2010.12.02 0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래도 기대가 큰만큼 신중해질 수 밖에 없는거겠죠? 저처럼 1박2일에서 마음 돌린 시청자까지 다시 끌어올 수 있는 역량이 잇으면..

  3. 온누리49 2010.12.02 0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 지금의 멤버에 새로운 인물을 더한다는 것 자체가
    무리일 수 있다는 생각입니다
    또 한명의 이질적인 존재로 남겨질 가능성도 있고요
    이래저래 제작진도 신입멤버도 다 큰 부담을 안게 되었네요
    좋은 날 되세요^^

  4. ♣에버그린♣ 2010.12.02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배도 독배지만 제6의 멤버가 나온다면 그부담감은 엄청 날듯 합ㄴ다.

  5. 깊은우물 2010.12.02 07: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멤버 영입을 좀 은밀하게 했으면 합니다.
    이런 식이면 알게 모르게 부작용이 많이 따를 것입니다.
    저는 제작진이 참 이해가 안 되네요.

  6. Hwoarang 2010.12.02 08: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미 은밀하게 하기에는 또 너무 멀리 온 것 같습니다. 5멤버의 한계가 오는 것 같아 걱정스럽구요. 그냥 궁금하네요.. 어떤 사람이 멤버로 들어올지 말입니다.쩝

  7. 건이맘 2010.12.02 1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리 무한도전처럼 조용히 투입시키는 것도 괜찮을 거 같은데요....

  8. sbs2tv 2010.12.02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민따라지들의 욕만 신경쓰지 않는다면 그야말로 축복의 잔이죠

  9. 햇살가득한날 2010.12.02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청 신경쓰이고 부담되는 자리죠~ 5인체제로 가도 좋고 정말 좋은 사람이 오면 더 좋을 것 같구요~ㅎㅎ 오늘 황사가 있답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10. 나이스블루 2010.12.02 14: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생각입니다. 그동안 언론에서 제6의 멤버 영입한다는 보도가 끊이지 않았죠.

    즐거운 하루 되세요...^^

  11. 티모티엘 2010.12.02 16: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종민씨의 열심히하지않는 모습을 보고있자만 잘알려지지 않은 신인을 과감히 투입하면
    어떨까생각도해보게되네요~ 부담도 크지않을수도있고.. 아니면 5인체제도나쁘지는 않을듯합니다
    1박2일 제6의 멤버가 화제는 화제인가봐요~ 점점 궁금해지네요 어떤분일지!!

  12. 날아라뽀 2010.12.02 1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누가 될지 너무 궁금합니다.!
    전 개인적으로 윤계상도 괜찮을 것 같은데 말이죠.ㅎ

  13. 빠리불어 2010.12.02 18:0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제도 그제도 1박2일에 관련된 글을 읽다보니 정말 누가 될런지 아주 기대가 되네여.
    그러면서도 그 자리가 꼭 바늘방석일 것 같은 느낌..

    기대가 커서 실망도 할 수 있기 때문에..

    암튼 누가 될런지 누가 되든 꼭 대박나시길 바랍니다..

    행복한 12월 되시고 건강하세여 ^^*

  14. 들어가는순간죽는다 2010.12.02 18:3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갖 비난에 욕에....김종민을 봐라...어떻게 당하는지...

    그냥 스텝에서 뽑아...

    스텝들 자주 나오더만....나 pd가 하던가...

    보니까..거의 프로그램 내용은 신경 안쓰는것 같던데...

    욕먹어도 덜 억울할꺼고...

  15. 아예 기대감이 없는 신인(?)이 나을듯 2010.12.03 03: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김씨 투입될 때에도, 대단한 존재감을 갖는 사람은 아니었다. 초반기엔 오히려 조용히 있는둥 마는 둥 하는 사람이었지....이수근은 더 했고... 지금 1박에 필요한 사람은 유명한 사람이 아니고, 민폐형만 아니면 조용히 있어도 되니까 열심히 프로그램에 참가할 사람이 필요한 듯...
    김종민이 욕을 먹는 이유가 존재감이 없어서 그런 것이 아니라, 잘하지도 못하면서 민폐를 끼치기 때문이란 걸..... 우리 국민들은 약하고 못난 사람들에게 약해서 잘 하지 못하는 멤버는 1년이상 격려하며 참아줘도 민폐까지 끼치는 멤버는 잠시도 못참는다는 걸 김종민 사태만 봐도 알 수 있지...

  16. 네 공감... 2010.12.03 03: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과한 욕심 부리지 않고 성실하게 해 낸다면 잘할 수 있지 않을까요? 바로 위 댓글에도 동감입니다.
    김종민씨는 웃기는 재주가 없어서가 아니라 성실한 모습이 안보여지고 실내취침이니 뭐니 폐만 끼치는 지경에까지 와서 그런겁니다. 하지만 앞으로 나아질거라 믿고 싶습니다.
    글 잘 읽었습니다.

  17. do the lifeless drop by 2012.05.11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귀하의 인터넷 사이트는 현재 흥미로운 내용이 있습니다. 이 수준에서 지식을 샀다. 또한, 귀하의 사이트가 실제로는 유익한 기분 않은 구글과 같은 검색 엔진의 개인하여 잘 좋아합니다.

  18. free hewlett packard activities click here 2012.05.11 12: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녀가 다시금 소유 발견 반가워요. 당신의 여자가 훨씬이 이전을 나아면 좋겠다.

  19. geico commercial karaoke online dating 2012.05.11 12: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쓰기까지 몇 지루한 노인 될 시간이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히 내 자신의 시간과 관련하여 보상. 내 웹사이트에이 웹페이지에 링크를 게시합니다. 더 많은 가능성이보다 타겟이 분명한 트래픽은 매우 유용하는 식별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