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1.02.24 07:00



배용준이 자신의 자택 내부를 촬영한 사진기자를 고소했습니다. 배용준이 새로 구입해 리모델링이 한창 진행 중인, 성북동 소재 빌라의 내부와 집마당 등이 사전동의 없이 월간지에 게재되자 주거칩임죄로 고소한거지요.

개인의 거주지에 대한 사생활 침해가 가장 극에 달했던 예는, 고 노무현대통령의 경우입니다. 퇴임 후 낙향하여 조용히 여생을 보내던 노 전대통령은, 박연차 게이트가 터지자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은 바 있습니다. 당시 노 전대통령은 홈페이지를 통해, 기자들의 24시간 촬영체제 탓에 창문을 열어놓을 자유, 마당을 걸을 자유조차 없다며, 아무도 찾아 올 수 없고 외출할 수도 없는 현실을 개탄한 바있습니다. 그리곤 최소한의 인간의 권리를 요구했지요. 공인에 대한 무분별한 사진촬영과 과도한 취재가 남긴 쓰라린 상처였습니다.


여기에 국민의 알권리라는 것이 적용되야 할지 의문스럽습니다. 이렇게 본인의 의사와 상관없이 수집된 정보는 시장에서 돈으로 거래됩니다. 배용준의 자택사진 역시, [50억짜리 배용준 새집을 들여다보니..]정도의 제목으로 잡지와 신문의 한켠을 차지하겠지요. 바로 훔진 정보가 판매로 이루어지는 순간입니다. 장물이 버젓이 거래되는 셈이지요.
그런데 대중의 시선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공인이나 연예인은 기자와 껄끄러운 관계를 갖는 것이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장물 거래가 용인되는 이유입니다. 사생활에 대한 인식이 많이 개선된 최근까지도 연예인들은 자택은 물론 연인, 가족관계, 유년시절의 사진 등등 개인적 사생활이 보호 받지 못하는 현실이지요. 경우에 따라선 오히려 노출을 부추기고 원하는 연예인도 있습니다. 그러나 이런 경우는 사전동의, 혹은 사전교감이 있다는 점에서 무단 침해와는 성격이 다르겠지요.

한가지 더 지적한다면, 연예인의 사생활에 대한 관심이란 것이, 대중이 스스로 원하는 것인지, 대중이 관심갖도록 언론이 조장하는 것인지 애매하다는 점입니다. 궁금한 것을 알려주는 것과 알려줘서 관심을 일깨우는 것 사이에서 대중의 의지는 표류되고 있는 건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이렇듯 개인의 사생활이, 언론의 취사선택에 의해 무단으로 침해되는 것이 관행처럼 이어져온 작금의 상황에서 배용준은 당당히 자신의 권리를 주장하며 기자를 고소했습니다. 예전엔 카메라를 들이대는 기자에서 손사레 치는 장면이 꼴불견으로 여겨지기도 했었는데요, 배용준에게도 이번 행동이 부담스러울 수 있을 겁니다. 하지만 이제 사생활 존중에 대한 우리네 인식도 많이 성숙해졌다고 생각합니다. 이번 배용준 고소를 바라보는 대중들의 반응에도 기자를 성토하고 배용준의 당당함을 지적하는 모습이 많이 보입니다. 사실 배용준의 경우, 일본활동에 치중하며 비밀스러운 행보를 보여와 많은 사람들로부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럼에도 사생활 침해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한결 우호적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지요.
이번 배용준의 행동이 앞으로의 취재관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요 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빠소 2011.02.24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론과의 관계에서 약자일수 밖에없는 연예인의 입장이라 저 고소건도 며칠 지나면 자연스레
    유야무야 되지 않을까요? 언론사에서 악감정 갖고 악성기사 쏟아내기 시작하면 어찌 버티겠습니까..
    좀 강하게 대응해서 이런일이 안생기게 해야할텐데...향후 행보가 기다려지네요~

  3. vfman 2011.02.24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도넘는 기자들은 없어져야 하는데요
    요즘에 너무 기자들이 많아져서 인지 선배기자들의 가르침이 필요한 상황이네요.

  4. 숭실다움 2011.02.24 09: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특종이라는게 뭔지...
    특종때문에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까지 침해하는건
    아니라고 봅니다~
    배용준 집까지 찾아가서 뭐 하나 특종이라도 잡아보려는
    비인간적 취재는 없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

  5. 꽃집아가씨 2011.02.24 10: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심도 관심나름이지..
    너무 하는거같아요
    배용준도 비싼집에서 살고 싶고 또 그만큼 능력이 되니깐 사는거라고
    생각하는데 너무나도 큰 궁금증이라고;;
    그냥 연예인이라는 직업도 피곤한거가타용...

  6. 예찬 2011.02.24 1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전동의없이 월간지에 사진을 찍어올린것은
    정말 사생활 침해뿐만 아니라 주거침입죄로
    고소하는게 맞는것 같아요..연예인들에게
    동의는 받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기자분 너무 하셨어요..;;

  7. 햇살가득한날 2011.02.24 1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씩 특종이라는 미명아래 되지도 않는 행동을 하는 이들이 있죠.
    참... 저런 기자들이 있어서 진짜 훌륭한 기자들 욕만 먹으니...

  8. 2011.02.24 11: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2011.02.24 12: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어제 기사를 받는데요
    남의 허락없이 리모델링 중에 들어와 집내부를 찍고
    도의도 없이 잡기에 기사 내고 한국 기자들
    특종에 눈이 멀어서 한심합니다 전문 파파라치 하고
    똑같네요.

  10. 빙고 2011.02.24 12:2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감이 가는 글이네요.
    비록 공인이지만 요즘 기사들 보면 너무한다는 생각이 들어요!

  11. HJ 2011.02.24 12: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찌보면 배용준 정도 되니 당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만..
    언론 정신좀 차리는 계기가 되려나요..

  12. 피오피퀸 2011.02.24 13:0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반인들의 재미를 위해서 도가 넘는 행위를 하는 사람들은 법적인 제제를 가하는게 마땅합니다
    한 번 제대로 혼나봐야 정신을 차리겠죠
    배용준씨 속이 후련하시겠어요^^*

  13. 심평원 2011.02.24 13: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일이 있었군요.
    배용준씨 입장에서는 충분히 가능할 것도 같네요~
    그래도 원만히 해결되면 좋겠네요~ ^^;;

  14. 샘쟁이 2011.02.24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필 이번에 운없이 걸린 기자가 안되긴 했지만 그래도 필요한 일을 한것 같네요.

  15. Shain 2011.02.24 14: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고소는 공감할 수 밖에 없는 부분이네요
    전 개인적으로 취재해야할 문제들은 따로 있다고 생각하는데
    기자들은 그 부분은 관심이 없나봐요
    이런 비인간적인 부분만 계속 집중하네요...

  16. ♡ 아로마 ♡ 2011.02.24 16: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팬이라면 어느선을 지킨다고 생각해요..심하면 스토커 되는거구요...
    기자들은 팬들의 알 권리라고 하고 싶겠지만 그건 사생활 침해가 되지 않는 선이라고 봐요..
    요즘 기자들 좀..해도해도 너무한 면이 없잖아 있어요 ;;

  17. boo's 2011.02.25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건 정말 기자가 너무 한것같아요
    오죽했으면 리모델링하는동안 대문에 관계자외 출입금지라는둥
    문은 꼭 닫고 다니라는등의 메시지도 적혀있었다던데..;;
    기자들.. 국민의 알권리를 너무 남발하며 팔지 않았으면 좋겠네요..;;
    이런분들때문에 정말 고생하시는 기자분들도 단체로 욕을 먹는..;;

  18. 꼴 좋다. 2011.03.30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애라 기사 올린 놈 이영애 기사 올린 놈도 똑같이 고소 당해서 벌금 물어야 합니다.
    그래야 정신차리죠. 배용준씨 잘하셨습니다.

  19. compare rates electricity texas 2012.05.16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이에 관한 아이디어가 확실히 대단한 생각합니다. 당신이 결과로 얻을 수있는 정도가 있습니다. 그것을 통해 좋은 거래.

  20. ehealthinsurance ipo 2012.05.16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것을 즐기세요! 흥미로운, 나는 진짜로 실제 새로 도착한 리뷰뿐만 아니라 조언 마찬가지로 건설 바래요. 이 데이터를 공유하기위한 많은 감사합니다 그냥 맘에 들어.

  21. easily compare rates 2012.05.16 1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내가 감동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절대적으로 믿을만한 정보 원과 매우 현명한 것입니다. 개인 출판 뭔가 개인은 누구를위한 흥미로운 주제를 하였던 그것들로 이해를 할 수 있습니다. 이제 곧 고용에 대해 다음을 유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