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On/스타&연예 2011.04.02 07:00




어제 위대한탄생에서는 패자부활전이 있었습니다. 자신을 가르쳤던 멘토를 제외한 나머지 멘토4명의 점수를 합산하는 방식으로 최종평가가 있었는데요, .결국 탈락의 위기에서 부활에 성공한 두 사람은 손진영과 조형우였습니다.

이날 패자부활전을 보면서, 위대한탄생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멘토제가 그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참가자들이 전반적으로 발전된 모습을 보여줬지요. 위대한 탄생이 첫방영된 이후 넉달여의 시간이 지났는데요. 한결 성숙해지고 자연스러운 모습이 보기 좋았습니다. 그중에서도 가장 완벽한 변신을 한 이는 역시 이날 1위를 차지한 손진영이었습니다. 처음 통기타를 둘러메고 오디션장에 등장했을 당시, 김태원마저도 손진영이 전공을 살려서 영화쪽으로 진출할 것을 권유할 정도로 노래로는 주목받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짧은 방송시간에도 불구하고, 굴곡진 그의 삶이 유독 방송을 탔었지요. 노래에 담긴 그의 슬픔에 여운이 남았었는지, 김태원은 나중에 그를 추가 합격시켰습니다. 그 후 이어진 평가에서도 손진영은 번번히 탈락했었으나 그때마다 김태원은 그를 추가합격시키곤 했었지요. 그동안 그는 늘 최선의 무대를 펼쳐왔으나 그의 노래엔 삶에 대한 울분과 비장감이 가득했습니다. 김태원은 이를 두고 '노래를 처절함부터 배운게 안타깝다'고 한 바 있습니다. 그런데 마지막 기회일 수밖에 없는 순간, 실낱같은 희망앞에서 그는 오히려 처절함을 버릴 수 있었습니다. 가장 절실한 순간에 절실함을 버림으로써 그는 최고의 무대를 만들수 있었지요. 참 아이러니합니다. 그는 왜 달라졌을까요.


한달전에 방영됐던 김태원멘토스쿨의 감동은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김태원의 멘토스쿨은 외인구단으로 불리웠습니다. 중간평가를 맡았던 박칼린은 이들에겐 저마다 스토리가 느껴진다고 했었는데요, 그 중에도 가장 큰 스토리를 가진 건 역시 손진영이었을 것입니다. 어린나이에 아버지가 객사하신 후, 가정을 책임져야 했던 그의 삶은 순탄치가 않았습니다. 그래서 애절함을 넘어 극한의 절실함이 담긴 그의 노래는 보는 이를 안타깝게 만들었지요. 감정이 일방적으로 치우치는 노래는, 듣는 이에게 감정을 강요하는 느낌을 주게 됩니다. 그래서 손진영의 노래는 멘토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없었지요. 감정과잉이라는 말을 계속 들어습니다. 결국 멘토스쿨의 최종 진출을 가리는 자리에서 그는 탈락의 고배를 마셔야 했지요. 당시 그룹 부활 콘서트의 마지막을 장식한 것은 멘토스쿨 탈락자인 손진영과 양정모였습니다. 멘토 김태원은 탈락한 제자를 콘서트에 세웠습니다. 수천명의 관객들은 안타깝게 탈락한 이들의 이름을 연호하며 뜨겁게 호응해 주었습니다. 선택받은 제자가 아닌 탈락한 제자들에게 수천명이 환호하는 무대를 선물해준거지요. 그동안 오디션을 진행하면서 평가와 지적을 받아야만 했던 무대가 아닌, 열광하는 수천의 관객앞에서 스스로 무대의 주인이 될 수 있었던 순간이었습니다.


이 때 손진영이 흘렸던 눈물은, 당시 그가 불렀던 '회상3'(마지막 콘서트) 라는 노랫말이 주는 여운 못지 않게, 인간 김태원이 보여준 사랑에 대한 대답이었을 겁니다. 마지막콘서트의 가사 중에 이런 부분이 있습니다. '이젠 부르지 않으리 이 슬픈 노래...' 당시 손진영은 눈물때문에 이 노래를 감당하기 힘들어 했지만 결국 마무리했지요. 굴곡진 삶을 살아오면서 아픔을 삼키기 위해 불러온 노래는 그렇게 끝났습니다. 사랑을 받지 못한 사람은 자신감이 부족하고 주눅들기 쉽습니다. 각박한 삶엔 절실함 밖에 남지 않겠지요. 하지만 수천의 관객들과 김태원은 손진영의 눈물을 마셔줬습니다. 손진영이 노래에서 처절함을 벗을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노래에 담긴 한을 떨쳐내버린 손진영은, 이날 패자부활전에서만큼은 정말 해보고 싶은 노래를 하는 것 같다고 했지요. 자신의 삶에 대한 치유를 받았다며 한결 가벼운 마음과 즐기는 모습이었습니다. 스승 김태원을 연상시키는 손짓으로 시작된 노래, 마이크를 잡은 손진영의 손은 여전히 긴장한 채 떨렸습니다. 하지만, 표정만은 예전과 다르게 편안했지요. 온전히 노래에 몸을 던진 모습이었습니다. 날카로웠던 목소리는 부드러워졌고, 담담한 듯 내뱉는 음색은 그 어느때 보다 담백했습니다. 완전히 힘을 뺐지요.


무대에서 손진영은 진정 편안했습니다. 손진영의 무대에 앞서 김태원은 그에게 이렇게 얘기했지요. '위대한 탄생의 시작부터 지금까지 참 아름다웠죠?' '예'라고 대답하는 손진영의 얼굴엔 넉넉한 평화가 가득했습니다. 이들의 문답을 접한 순간 왠지 합격을 예감할 수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자신이 아름다운 사랑을 못해봤었다며 이제는 다르다고 말한 손진영인데요, 어둡고 힘들었던 그의 삶만큼이나 처절했던 그의 노래가 이렇듯 담담하고 편안해질 수 있는 걸 보면, 노래는 목소리로만 부르는 것이 아님을 실감하게 됩니다. .
1위의 소감으로 그는 '마지막콘서트'를 또다시 불렀습니다. 이것을 끝으로 이제 슬픈 노래는 다시 부르지 않겠지요. 그리곤 넉살좋게 '김태원 선생님 사랑합니다'를 크게 외쳤습니다. 처음 긴장하고 진지하기만 했던 그가 능청맞고 어찌보면 뻔뻔해졌습니다. 바로 사랑 받은 사람의 모습이었지요. 1등한 손진영에게 김태원은 이렇게 말했지요. '오늘만큼은 진정 그대의 힘으로 올라온 겁니다' 그동안 여러차례 탈락의 위기에서 손진영을 끌어올렸던 김태원, 그의 믿음은 이렇게 기적으로 화답 받았습니다. 그리고 손진영은 탈락한 8명 참가자의 이름을 하나하나 불러줬습니다. '이제부터는 그대들을 위해 노래할께..' 이 부분은 사실 약간 닭살 돋기도 했지만, 그도 언젠가는 스승을 닮아갈 수 있겠지요.

요 아래 손가락 모양은 추천버튼입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비춤